[TV줌인] 박주미X김성은 ‘백조클럽’ 발레, 결코 가볍게 배우지 않았으면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백조클럽’ 박주미와 김성은이 발레에 도전했다. 



지난 1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발레교습소 백조클럽’(이하 백조클럽)에서는 박주미가 발레에 첫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백조클럽’에서 박주미는 처음 발레에 도전하기 위해 단원들과 만났다. 단원들은 박주미를 반겼다. MC 서장훈 역시 마찬가지. 박주미는 “지인들이 ‘백조클럽’ 출연을 반대했다. 하지만 진심으로 발레를 배우고 싶은 마음에 출연하게 됐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백조클럽’ 단원들이 배워야 할 발레는 ‘네 마리 백조’였다. 쉬운 동작은 아니었고, 협동심이 요구되는 발레였다. 물론, 처음부터 어려워했다. 에이스로 꼽힌 왕지원과 성소에게도 쉽지 않았다. 서로 웃고 사과하며 시간을 보냈다.



이후 ‘백조클럽’ 단원들은 연습에 돌입했다. 왕지원과 성소는 따로 만나 연습하는 열의를 보였다. 김성은과 오윤아도 나름의 방법으로 연습했다.



박주미와 함께 발레리나 김주원이 새로운 예술감독으로 합류했다. 김주원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단워들의 실력은 형편없었다. 여전히 웃기 바빴고, 실수를 연발한 것. 이에 김주원의 얼굴에는 웃음기가 사라졌다.



진지하게 시작했을 테지만, 발레를 가볍게 생각하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이는 태도로 고스란히 드러났다. 결국 김지원은 “발레홀은 상당히 성스러운 곳이다. 진지하게 해줬으면 한다. 다칠 수도 있다”면서 지적했다.



첫 술에 배부를 수는 없다. 김지원의 충고를 받아들이고, 최선을 다한다면 충분히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가능성을 보여준 왕지원과 성소가 있고, 열정을 드러낸 박주미와 김성은도 있다. 이들이 앞으로 어떤 발전을 보여줄지 이목이 쏠린다.



한편 ‘백조클럽’은 스타들이 발레를 통해 소통하고 힐링하는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KBS2 ‘발레교습소 백조클럽’ 화면 캡처




유아인 애호박, 정신과 협회 나섰다
비♥김태희 딸 외모 공개
51살에 임신설 휩싸인 여배우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톱스타 커플, 이미 함께 산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