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투깝스’ 액션도 빙의도 로맨스도 조정석이니까 다했다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액션에 빙의, 로맨스까지. 새 드라마 ‘투깝스’의 완성은 역시나 조정석의 원맨쇼에서 시작됐다. 



27일 첫 방송된 MBC ‘투깝스’에선 조 형사 살인사건을 수사하다 빙의를 겪는 동탁(조정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동탁을 옥죄는 아픔이란 인생멘토이자 가족 같은 존재였던 파트너 조 형사(김민종)가 잠복 중 살해됐다는 것. 그 범인과 배후를 찾고자 동탁은 용팔이(이시언)를 잡아 “네가 알아야 하는 건 네가 모든 걸 불 때까지 여기서 못 나간다는 거야”라고 추궁했으나 원하는 답을 얻지는 못했다. 



더구나 이 사건은 경찰 상부의 비리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윗선은 사건을 덮으려고 했다. 자연히 동탁은 눈엣가시가 됐다. 



방송국 기자인 지안(혜리)은 해당 사건이 아닌 동탁에 대한 취재를 진행하려고 했다. 이에 동탁이 까칠한 반응을 보이자 지안은 “그건 취재를 해야 아는 거죠”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분노한 동탁이 “당신 앞으로 내 눈에 띄지 않는 게 좋을 거야”라고 경고하면 지안은 “지금 협박하는 거죠? 이거 형사가 아니라 깡패였네”라고 맞불을 놓았다. 



이어 지안은 청소부로 위장해 경찰서로 침입하나 금세 동탁에게 들통이 났다. 동탁은 그녀가 기자라는 걸 알아차리곤 “요즘엔 취재를 이렇게 합니까? 도둑고양이처럼?”이라고 일갈했다. 이에 지안이 당장 뉴스에 낼 거라며 용의자 이름을 입에 올리자 동탁은 끝내 속내를 밝혔다. 꼭 잡고 싶은 범인이 있으며 그 가족과 약속을 했고 해당 기사가 나갈 경우 용의자를 놓치게 된다는 것. 지안은 “기자한테 보도하지 말란 말을 무섭게 하시네요”라고 툴툴거리면서도 이를 받아들였다. 나아가 동탁이 오토바이의 습격에서 지안을 구해주면서 자연스레 핑크빛 기류도 싹 텄다. 



이번 사건의 용의자는 사기꾼 수창(김선호)으로 그 역시 조 형사에게 은혜를 입은 인물이다. 정체불명의 무리와 대치 중 수창의 영혼으로 눈을 뜨는 동탁의 모습이 ‘투깝스’ 첫 회의 엔딩. 이 역시 조정석의 호연으로 완성된 장면으로 ‘형사가 된 사기꾼’의 활약에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




이민호·수지, 헤어진 이유
51살에 임신설 휩싸인 여배우
"내년에 임신할거야" 여배우의 호언장담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톱스타 커플, 이미 함께 산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