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믹스나인’ 신류진, 배려심+실력 갖춘 에이스 '또 존재감 폭발'



[TV리포트=김진아 기자] JYP연습생 신류진이 댄스 에이스로 맹활약하며 존재감을 뽐냈다. 



26일 JTBC '믹스나인‘에선 포지션배틀이 펼쳐졌다. 보컬 대결과 랩 대결에서 남성 팀이 압도적인 표차이로 승리를 차지했다. 



이어 세 번째 배틀에선 댄스 대결이 펼쳐지게 됐다. 여성 팀이 연패를 당하며 위기에 몰린 가운데 신류진이 포진한 ‘붐바야’팀이 출격했다. 남성 팀에선 김병관, 백진, 김민석 등 춤에서 탁월한 평가를 받은 참가자들이 모여 ‘베리굿’무대를 선보였다. 



남성 팀은 양현석에게 극찬을 받았던 김병관을 중심으로 연습에 돌입했고 화기애애한 분위기속에서 연습이 이어졌다.



여성팀은 중간평가에서 난관에 부딪혔다. 다소 춤에서 기량이 부족해 보이는 멤버의 파트에서 지적을 받았다. 멤버 가은 대신 신류진이 그 파트를 맡으면 더 좋을 것 같다는 말.



파트교체를 제안받은 가운데 지적을 받은 가은은 결국 눈물을 보였다. 그녀는 “류진 언니가 제 손을 잡으면서 ‘그 파트 안 할거야, 네가 할 수 있다’고 말해 줘서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신류진은 “가은이가 오히려 상처받을게 너무 걱정이 됐다. 제가 굳이 뺏고 싶지도 않고 가은이 믿고 갔던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두 팀의 무대가 공개됐다. 남성팀과 여성팀 모두 에너지틱하고 탁월한 기량을 뽐내며 명품무대를 펼쳤다. 



송민호는 “최고였던 것 같다. 너무 잘하셔서 두 팀다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라고 말했다. 양현석은 여성팀의 무대에 극찬을 했다. 그는 “오늘 나왔던 12명의 안무는 제가 근래 본 안무 중 최고였다. 그 구성과 에너지와 팀워크는 흠잡을 데 없이 좋았다”고 말했다. 결국 댄스 배틀에선 여성팀이 강자들이 뭉친 남성팀을 꺾고 1승을 챙겼다. 



이날 신류진은 에이스다운 존재감과 배려심을 드러내며 다시한번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으로 ‘믹스나인’에서 신류진이 또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믹스나인’ 캡처 




이민호·수지, 헤어진 이유
51살에 임신설 휩싸인 여배우
"내년에 임신할거야" 여배우의 호언장담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톱스타 커플, 이미 함께 산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