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아는형님' 통통 튀는 고준희, 귀여운 호동바라기



[TV리포트=김문정 기자] 고준희가 긴장한 모습도 잠시 귀여운 호동바라기로 활약했다.



25일 방송된 JTBC 토요 예능 '아는형님'에서는 배우 고준희와 진구가 출연했다. 그녀는 예능 출연이 긴장된 듯 대답을 제대로 하지 못했고, "토할 것 같다"며 예능 울렁증을 내비쳤다.



고준희는 가장 불편한 사람이 누구냐는 물음에 강호동이라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이어진 '나를 맞혀봐' 시간. 고준희는 질문에 솔직하게 답하며 통통 튀는 매력을 선보였다.



고준희는 '상대방이 마음에 들 때 하는 습관'으로 자신의 머리를 손바닥으로 넘긴다고 밝혔고, '고백을 받는 스타일이냐, 하는 스타일이냐'는 물음에는 "성격이 급해서 빨리 이야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마음에 드는 사람이 있으면 "좋다고 얘기한다"며 연애에 솔직한 성격임을 고백했다.



또한 그녀는 불편한 멤버가 강호동이라고 말한 것과는 달리 '아는 형님' 중 이상형으로 강호동을 꼽았다. 이에 강호동은 환호하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고준희는 몸통이 큰 사람, 옆통이 큰 사람이 좋다며 강호동을 이상형으로 뽑은 이유를 설명했고, 이후 강호동이 무슨 말만 해도 배시시 웃어 멤버들을 폭소케 했다.



강호동은 앞에 앉은 고준희가 자꾸만 자신을 돌아보자 민망해하면서도 웃음을 감추지 못했고, 결국 "저 결혼했어요"라고 말해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이어 고준희는 강호동에게 "싸움은 잘하냐"며 엉뚱한 질문을 던졌고, 강호동은  "웬만큼 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아는형님'




이민호·수지, 헤어진 이유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51살에 임신설 휩싸인 여배우
톱스타 커플, 이미 함께 산다고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