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나혼자’ 한혜진, 뉴욕에서 톱모델이 된다는 것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20대의 한국인 모델의 뉴욕의 톱모델로 우뚝 서기까지. 그 마음고생과 후의 이야기가 ‘나혼자산다’를 통해 공개됐다. 



24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선 한혜진의 뉴욕여행기가 공개됐다. 



이날 한혜진은 모델이 아닌 셀럽으로 뉴욕패션쇼를 관람했다. 그녀는 “처음엔 옷이 보였는데 다음엔 모델이 보이더라. 눈물이 날 것 같았다. 지금도 울컥한다”라고 입을 뗐다. “객석이 내게 맞지 않는 자리란 느낌이 들었다”라는 것이 한혜진의 설명. 



이어 그녀는 “아직 은퇴는 아니지 않나?”라는 질문에 “그렇긴 한데 무대에 섰던 입장에서 무대를 바라보는 입장이 되니까 은퇴를 한 기분이 들더라. 현역의 일선에서 멀어졌다는. 영광스런 자리인데도 서글픈 생각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이날 한혜진은 쇼가 끝나고 무대 뒤를 찾아 능숙한 영어로 디자이너, 모델들과 인사를 나눴다. 



이어 뉴욕에서 거주 중인 스타일리스트를 만나 식사를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공개된 것이 톱모델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한혜진이 걸어온 길. 



한혜진은 과거 뉴욕활동에 대해 “몸무게가 48kg을 넘지 않았다. 스트레스 때문이다”라고 털어놨다. 



한혜진을 괴롭힌 건 인종차별의 벽이다. 그녀는 “동양인이란 이유로 메인 룩을 입지 못한다는, 어떤 방법을 쓰든 넘을 수 없었던 백인들의 벽. 당시의 심정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라고 토로했다. 



한혜진은 또 “뉴욕은 내게 애증의 도시다. 커리어를 줬음에도 너무 힘들었다”라는 고백으로 당시의 마음고생을 엿보게 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




이민호·수지, 헤어진 이유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51살에 임신설 휩싸인 여배우
톱스타 커플, 이미 함께 산다고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