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냉장고' 3년이면 MC도 셰프가 된다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서당개 3년이면 풍월을 읊는다'고 했다. 처치 곤란 냉장고의 신분상승 프로젝트 '냉장고를 부탁해'는 3년의 시간을 지내면서 MC들도 어느덧 ‘준 셰프’에 가까워졌다. 셰프들의 눈을 번쩍 뜨이게 한 이들의 요리 실력이 그랬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3주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게스트로는 개그우먼 박나래와 이국주가 등장했다.



이날 스페셜 매치로 김성주와 안정환의 15분 요리 대결이 펼쳐졌다. 안정환은 '테리우스테이크'를, 김성주는 '연복풍 탕수육'을 각각 만들었다.



김성주는 "제가 이연복 셰프님을 직접 찾아가 고난도 특훈을 수료했다"며 "MC 3년이면 고추기름 정도는 빼줘야 한다"고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안정환은 요리가 시작되자 계량도 눈대중으로 하는 등 준프로 분위기를 물씬 풍겼다.



이날의 승자는 김성주였다. 셰프들은 "소스가 진짜 맛있다"며 먹자마자 감탄을 쏟아냈다. 이국주는 무려 네 번이나 감탄사를 내뱉었다. "이게 고기인가 싶을 정도로 입에서 녹는다"며 극찬을 보냈다.



스승 이연복 셰프도 먹자마자 손뼉을 치며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상대 안정환 역시 호평을 받았다. 김풍은 스테이크에 입힌 마늘의 식감과 향이 잘 어우러지는 점을 꼽았고, 레이먼킴 역시 재료의 밸런스가 잘 맞는다고 칭찬했다.



한편 이날 안정환은 "3년 동안 꾸준한 사랑을 준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닌데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3주년을 맞은 소감을 말했다. 김성주는 무려 160명에 달하는 역대 냉장고 주인공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JTBC




이민호·수지, 헤어진 이유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14세 모델 돌연사, 독살 가능성
톱스타 커플, 이미 함께 산다고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