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너는내운명’ 우효광♥추자현, 신승훈도 인정한 달달부부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신승훈도 인정한 달달부부. ‘추우커플’ 우효광 추자현 이야기다. 



20일 방송된 SBS ‘너는 내 운명’에선 추자현 우효광의 행복한 결혼생활이 공개됐다. 



기부금 마련을 위한 앨범작업을 앞두고 추자현이 김민종에게 도움을 청했다. 김민종을 통해 신승훈의 곡을 받으려 한 것이다. 우효광이 신승훈의 광팬이기 때문. 이에 김민종은 “신승훈도 좋아할 것 같다”라며 부부와 신승훈을 연결해줬다. 긴장한 추자현과 달리 우효광은 넉살 좋게 신승훈과 인사를 나누는 것으로 매력을 뽐냈다. 



신승훈이 흔쾌히 곡을 약속하면 우효광은 보다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신승훈을 만나러 가는 길, 그는 “긴장보다 흥분된다”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이어 이동 중 추자현이 임신 여파로 잠에 빠지면 우효광은 다정하게 그녀를 살폈다. 그야말로 사랑꾼의 애정표현. 추자현은 “임신 후 잠이 많아지고 식욕에도 변화가 생겼다”라며 “그 전에 안 먹었던 음식들이 먹고 싶더라. 밀가루를 안 좋아했는데 빵과 면이 먹고 싶더라”고 고백했다. 



이어 부부는 꿈에 그리던 신승훈을 만났다. 신승훈은 ‘동상이몽’의 애청자라며 “과거엔 ‘사랑과 전쟁’을 자주 봤는데 요즘엔 연애세포를 자극하는 방송이 좋다”라고 밝혔다. 우효광이 직접 그린 그림을 선물하면 감사와 부담을 동시에 표했다. 



우효광은 중국에서 가수활동을 한 실력자. 우효광은 신승훈 앞에서 ‘I believe’를 노래하는 것으로 솜씨를 뽐냈다. 이어 신승훈과 듀엣 곡 입을 맞추는 것으로 기쁨을 만끽했다. 신승훈은 “작곡가로서 우효광의 음역이 너무 좋다”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이제 신승훈이 만든 노래를 들을 차례. 첫 눈과 잘 어울리는 달콤한 멜로디에 우효광도 추자현도 매료된 모습을 보였다. 신승훈은 “방송을 보니까 멜로디가 자연히 나오더라. 둘의 다정한 모습을 보면서 만든 거다”라며 웃었다. 그야말로 영감을 주는 로맨틱 부부. 추자현과 우효광이 또 한 번 행복한 일상을 만끽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이민호·수지, 헤어진 이유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14세 모델 돌연사, 독살 가능성
톱스타 커플, 이미 함께 산다고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