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고준희♥”... ‘미우새’ 토니안의 꿈이 이루어진 날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토니안이 이상형 고준희와 만났다. ‘주선자’ 붐의 큰 그림이 그려질 수 있을까. 



1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선 고준희가 함께한 토니안의 싱글라이프가 공개됐다. 



이날 토니안은 붐에 이끌려 한껏 차려 입은 모습으로 드라마 세트장에 방문했다. 이에 붐이 준비한 선물이란 바로 푸드트럭. 그냥 푸드트럭이 아닌 ‘고준희를 위한 토니안의 푸드트럭’이라는 설명이 붙었다. 앞서 토니안은 이상형 월드컵에서 고준희를 이상형으로 꼽은 바 있다. 



이에 토니안은 “왜 네 마음대로 준비하는 건가?”라고 당황해 외쳤다. 붐이 “이걸 하면 고준희의 마음도 빼앗을 수 있을 것. 이벤트를 왜 예고하고 하나?”라고 받아치면 토니안은 민폐행위가 될 거라며 고개를 저었다. 그럼에도 붐은 “이건 감동이다. 이렇게 봐야 자연스럽다. 어디 레스토랑에서 소개팅 하는 거보다 더”라고 고집을 부렸다. 



더구나 고준희와 토니안은 초면이다. 이에 MC들은 “솔직히 부끄러울 것 같다”라고 입을 모았다. 김정은만이 “고준희 입장이면 어땠을 거 같나?”라는 질문에 “안 그러는 척 해도 좋아했을 거다. 내 스타일이 아니어도 말이다. 여자들을 그 사람의 마음을 본다. 배려와 정성을 담았는데 그걸 무시할 여자는 거의 없을 거다”라고 답했다. 



실제 고준희의 등장에 토니안은 눈도 제대로 마주치지 못할 정도로 부끄러워했다. 심지어 말도 제대로 건네지 못하는 모습. 자연히 어색한 기류가 만들어졌다. 



이에 김정은은 “나쁘지 않다. 내가 고준희를 잘 안다. 예쁘고 괜찮은 친구다. 잘 아는 사이로서 저 반응은 나쁘지 않은 거다”라며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신동엽이 “싫어하는 것 같지 않다. 좋아하는 것 같은 느낌도 크게 못 받았지만”이라고 너스레를 떨자 김정은은 “싫어하지 않으면 반은 간 거다. 여자는 흔들린다”라고 거듭 말했다. 



이에 토니안의 어머니는 고준희를 향해 “준희 씨 정말 예쁘다. 우리 토니가 마음도 착하고 배려심도 많은 아들이다”라며 영상편지를 보내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이민호·수지, 헤어진 이유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14세 모델 돌연사, 독살 가능성
톱스타 커플, 이미 함께 산다고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