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복면가왕’ 이엘리야의 반전은 우연이 아니야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씨야 이보람을 제친 실력자 ‘시크릿가든’은 배우 이엘리야였다. ‘복면가왕’이 반전으로 들썩인 순간. 그러나 이 반전은 결코 우연이 아니었다. 



1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이엘리야는 ‘시크릿가든’으로 무대에 섰다. 



시크릿가든이 괘종시계와의 2라운드에서 패해 가면을 벗었다. 그녀는 바로 이엘리야다. 



배우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나 이엘리야는 서울예대 뮤지컬학과 수석입학자이자 KBS 어린이 합창단 출신의 실력자다. 그야말로 우연이 아닌 반전. 



이날 이엘리야는 “어릴 때부터 전학을 자주 다녀서 음악이 내 친구였다. (그런 면에서) ‘복면가왕’ 출연은 굉장히 설렜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에 판정단 뮤지는 “지금껏 ‘복면가왕’에 나온 배우 중에 노래를 가장 잘한다. 앞으로 배우 활동하면서 노래도 부르길. 좋은 가수가 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가수로서 이엘리야의 가치를 높게 평가했다. 



무대를 내려가며 이엘리야는 “(괘종시계와) 박빙이었다는 자체가 내겐 영광이었다. 좋게 봐주셔서 감사드린다”라고 거듭 소감을 나타냈다. 



그녀는 또 “무대를 하면서 오히려 내가 더 많은 감동을 받았다. 내 인생에서 잊을 수 없는 하루가 되었다. 이 감동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배우 이엘리야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




이민호·수지, 헤어진 이유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14세 모델 돌연사, 독살 가능성
톱스타 커플, 이미 함께 산다고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