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런닝맨’ 고성희의 반전, 예능신고식서 존재감 '반짝'



[TV리포트=김진아 기자] 배우 고성희가 ‘런닝맨’에 출연해 예능감을 발산했다. 



19일 SBS ‘런닝맨’에서는 ‘가문의 위기 상속 서열전쟁’ 커플레이스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배우 고성희, 임세미, 구구단 김세정, 개그우먼 김지민이 출연했다. 



이날 고성희는 파트너 결정전에서 지석진을 피했지만 결국 마지막에 지석진과 파트너가 되는 운명을 맞았다. 



이날 커플들의 재능미션이 펼쳐졌다. 5초 안에 대답하기 미션의 제왕 송지효에게 고성희가 도전장을 던졌다. 



하하가 송지효를 도와주기 위해 나섰고 고성희는 “왜 난 안도와주냐”고 지석진을 향해 외쳤다 .지석진은 “니 인생 니가 개척해야지. 니가 알아서 해야 한다”고 쿨한 반응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고성희는 송지효에게 “가장 죽이고 싶은 남자배우”이름을 세 명 대라고 질문했고 송지효는 주저 없이 김종국, 유재석, 이광수의 이름을 언급했다. 송지효는 김종국 역시 김피디로 연기했다고 밝히며 방어에 성공했다. 이어 송지효는 “사랑을 느낀 남배우 세 명”이란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을 했고 고성희는 “정일우 김재중 김무열”이라고 실명을 밝히며 돌직구 신흥강자로 떠올랐다. 



이어 고성희는 “아는 속담 세 개”라는 질문으로 송지효를 넉다운 시켰다. 이어 김지민은 “나한테 가장 냄새나는 부위는”이란 질문을 했고 고성희는 “눈코입”이라고 대답하며 방어에 성공했다. 그러나 마지막 도전자 임세미가 “아는 수학 공식 세 가지”를 질문을 했고 신흥강자 고성희는 방어에 실패했다.



이어 최종레이스에서 파트너 지석진은 막내딸 힌트를 발견했고 김세정이 막내딸 같다고 말했던 고성희가 회장의 막내딸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자신이 절대 아니라고 시치미를 떼던 고성희는 자신이 막내딸이라고 밝혔다. 이날 고성희, 송지효, 김세정 세명이 모두 막내딸이란 사실이 드러났다. 발목에 커플 스카프를 묶은 것 역시 막내딸을 가리키는 발찌를 가리려고 했던 것. 



이날 고성희는 송지효, 김세정과 함께 멤버들을 완벽하게 속이며 예능활약을 펼쳤다. 배우로서 눈길을 사로잡고 있는 고성희가 예능에서도 존재감을 발산하며 눈길을 모았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런닝맨’캡처




이민호·수지, 헤어진 이유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14세 모델 돌연사, 독살 가능성
톱스타 커플, 이미 함께 산다고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