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김무명’첫방, 설계자 최민수에 당한 이상민 ‘반전 드라마’



[TV리포트=김진아 기자] ‘김무명을 찾아라’에서 설계자 최민수가 연예인 추리단을 이기며 반전드라마를 썼다. 



18일 tvN '김무명을 찾아라‘가 첫 방송됐다. 특정 장소와 사람들 속에서 완벽한 연기를 펼치고 있는 무명배우를 찾아내는 잠입추리 버라이어티쇼다. 이날 첫방송에선 최민수가 설계자로 등장했고 정형돈, 이상민, 정진운, 딘딘이 연예인추리단으로 나섰다. 



이날 아쿠아리움의 아쿠아리스트로 변신한 김무명을 찾기 위해 추리단이 나섰다. 바다동물들을 위해 먹이를 준비하는 곳을 찾은 추리단. 능숙한 칼솜씨로 먹이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상민은 김민철은 절대 김무명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1라운드에서 멤버들은 김민철을 김무명으로 지목했고 김민철은 7년차 무명배우로 자신의 정체를 공개해 이상민을 깜짝 놀라게 했다. 



2라운드에선 딘딘과 정진운이 설계자 최민수에게 속았다. 정진운은 물범이 뽀뽀하는 모습을 보고 신기한 듯 반응하는 아쿠아리스트를 김무명으로 의심했다. 그러나 그는 알고보니 신입직원이었고 진짜 신기해서 한 반응이었다고 밝혔다. 



3라운드에선 바다코끼리쇼를 본 멤버들은 행사톤을 구사하는 서정훈과 바다코끼리를 무서워하는 듯 보이던 황희원을 김무명으로 지목했다. 서정훈은 신인배우로 밝혀진 가운데 황희원은 진짜 아쿠아리스트로 드러나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촉 상민’은 멘붕이 온 표정으로 웃음을 안겼다. 그녀는 “무서운 척 했다. 바다코끼리와 엄청 친하다”고 말했다.



진짜 김무명은 바다코끼리를 능숙하게 다루며 의심을 비껴갔던 고예린으로 밝혀졌다. 신인배우 고예린은 심지어 추리단 정진운을 한번 본적이 있다고 밝혀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친한 선배와 함께 식사를 한적도 있다고 밝혔고 그제야 정진운은 고예린과 안면이 있단 사실을 기억해내며 황당해했다. 



고예린은 “연기는 가짜지만 그 가짜를 진정성을 느낄수 있게 하고 공감을 할 수 있게 하는 그런 배우가 되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앞으로 ‘김무명을 찾아라’가 또 어떤 설계로 추리단의 허를 찌를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김무명을 찾아라’방송캡처 




이민호·수지, 헤어진 이유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14세 모델 돌연사, 독살 가능성
톱스타 커플, 이미 함께 산다고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