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더유닛’ 꼴찌들의 반란, 춤 열세 딛고 비 호평받아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약체로 꼽히던 하양 팀의 반전이 펼쳐지며 눈길을 모았다. 



18일 KBS2 ‘더유닛’에선 이날 9인 유닛으로 만들어 ‘마이턴’무대를 만들라는 미션의 최종평가가 펼쳐졌다.



이날 최약체로 꼽히던 하양 팀(강현, 대원, 동명, 수현,용훈 정하, 지안, 키아, 하린)의 반란이 펼쳐졌다. 하양팀은 중간평가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였다. 



앞서 밴드 마스는 팀을 꾸릴 당시 자신들이 춤을 못 춘다고 밝히며 가르쳐주면 열심히 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도움을 구했다. 이에 매드타운에서 춤을 맡았던 대원이 손을 내밀었고 9명의 유닛이 만들어졌다. 



마스 멤버들은 대원의 가르침 속에 나날이 춤이 향상됐다. 그들은 “저희가 모르던 동작이 어느새 되는 게 신기했다”며 초긍정 밴드의 모습을 보였다. 



대원은 “부담감이 안컸다면 거짓말 일 것”이라며 “이젠 (매드타운으로)활동을 할지 안할지도 모르는 상황이라서 이 무대가 나한테는 마지막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지막 준비치고는 준비기간이 짧고 내가 책임져서 할 것도 컸다. 제발 꼴찌만 하지 말자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났다. 



드디어 하양 팀의 무대가 공개됐다. 약체로 꼽혔던 하양 팀의 멤버들은 절도있는 동작과 무대를 즐기는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를 지켜보던 참가자들 역시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참가자들은 최선을 다한 그들의 반전 무대에  “노래 잘 한다” “너무 잘해서 내가 다 울컥했다"며 그들의 무대를 호평했다. 



이를 지켜 본 비는 밴드 마스의 멤버 동명을 언급하며 “춤에 소질이 있는 거 몰랐느냐. 흰색 도화지에 그려나가는 것 같다. 진짜로 잘 춘다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무대 위에서 실력보다 중요한게 즐기는 거다. 웃으면서 즐기더라”고 흐뭇해했다. 하양 팀은 약체라는 열세를 딛고 비와 참가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며 반전의 주인공이 됐다. 대원 역시 마스 멤버들의 발전에 뿌듯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마이턴’의 뮤비 주인공이 공개됐다. ‘마이턴’의 주인공은 남녀 모두 빨강팀이 선정되며 눈길을 모았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더유닛’캡처 




이민호·수지, 헤어진 이유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14세 모델 돌연사, 독살 가능성
톱스타 커플, 이미 함께 산다고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