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믹스나인] 빅뱅 승리에게 YG 양현석이 보인다



[TV리포트=신나라 기자] 촌철살인 지적도 좋지만 지나친 공격성 심사평으로 논란이 됐던 양현석. 그런데 YG 소속 아티스트 빅뱅의 승리에게서도 이런 양현석의 분위기가 짙게 풍겼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믹스나인'에서는 '프로듀스101'과 아이비아이 출신 한혜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최근 스타제국과 계약이 만료된 한혜리는 개인연습생 신분으로 오디션에 도전했다. 그는 보아의 '아틀란티스 소녀'를 선곡했다. 그러나 기대에 못미치는 실력으로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물론 더 놀라운 건 한혜리의 자신감이기도 했다.



승리는 곧바로 혹평을 시작했다. 그는 한혜리에게 '본인의 노래가 괜찮다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을 시작으로 '성격이 긍정적인 편인가 보다'라고 비꼬았다.



또 승리는 한혜리에게 "너무 지금 '나 귀엽죠?' '나 귀여운데?' 이런 느낌이다"라고 혹평했다. 날카로운 지적이긴 했다. 하지만 "귀여운 목소리와 외모로짹짹이라는 별명이 있다는데 노래할 때 짹짹거리면안 되지 않느냐. 참새가 아니지 않느냐"는 인신공격성 느낌의 심사평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앞서 양현석도 이 같은 심사평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특히 코코소리 출신 김소리를 향해 "아이돌하기엔 많은 나이다. 은퇴할 나이 아니냐. 이 나이 될 동안 뭐했냐"는 등의 발언을 해 오히려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았다.



양현석도 승리도 방송인 만큼 수위조절이 필요했다는 점을 놓친 부분이 안타까울 따름이다.



신나라 기자 norah@tvreport.co.kr /사진=JTBC




중국 취재진 쏘아보는 송중기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김준희, 16세 연하남과 결국
주니엘 "데이트폭력...몸 아파 집에만"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