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황금빛’ 서은수는 여전히 혼자였다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이쯤 되면 이유 있는 흑화다. 양가에 외면당한 가혹한 현실 앞에 서은수가 끝내 분노했다. 누가 서은수에게 돌을 던질까. 



1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선 지수(서은수)의 해성 가 입성기가 그려졌다. 



지수가 예고 없이 해성의 본가로 쳐들어온 가운데 명희(나영희)는 “너무 낯설어요. 딸이 하루아침에 바뀐 기분이에요”라고 토로했다. 상처가 커서 그렇다는 재성(전노민)의 설명에도 명희는 “그렇다고 우리한테 화를 내요? 일부러 그러는 건지 원래 천방지축인 건지. 애초에 거짓말은 양미정이 했어요”라며 거리를 보였다. 



이에 재성은 “그 거짓말 때문에 아무 잘못 없는 저 아이가 상처를 받았어. 지금 저 아이 속이 말이 아닐 거야. 당분간 하고 싶은 대로 하게 두자고”라며 명희를 달랬다.



미정(김혜옥)은 연락 한 통 없는 지수에 속상함을 표했으나 재성의 말대로 지수의 상처는 깊었다. 애써 밝은 척 연기를 하나 속상한 마음까지 감출 순 없었다. 



이는 비뚠 말로 표출이 된 바. “우리 집에 왔으면 이제 은석이야”라는 명희에 지수는 “저 은석이 되려고 여기 온 거 아니에요. 갈 데가 없어서 온 거지. 여길 지안이가 왜 그렇게 좋아했는지 궁금하기도 했고요”라고 일축했다. 



가족들에 대한 반감에 해성 가 입성을 감행한 지수이나 태수(천호진)는 물론 명희와 도경(박시후)까지도 사라진 지안(신혜선)에게 집중하고 있는 상황. 특히 도경은 지안 찾기에 누구보다 의욕적으로 임했다. 보다 못한 지수가 왜 그렇게까지 걱정을 하느냐고 물었을 정도. 



명희는 아예 “너 왜 화난 사람처럼 구니?”라며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했다. 서현(이다인)까지 가세해 “언니 지금 집에 화내는 거예요?”라고 물으면 지수는 대놓고 “너희 엄마 아빠가 날 잃어버렸으니까”라고 일갈했다. 



사고였다는 재성의 해명에도 지수는 “그건 아니죠. 어떻게 세 살짜리 딸한테 다이아몬드 핀을 꽂게 해요. 그러니까 잃어버린 거죠. 그리고요. 왜 처음이 우리 엄마 말만 믿고 지안이 데려온 거예요? DNA검사 제대로 했으면 이런 일 없었잖아요”라고 토해냈다. 미정의 거짓말은 후의 일에 불과했다며 “낳은 엄마는 날 잃어버렸고 키운 엄마는 친딸을 보냈어요. 둘 다 잘못 있어요”라고 울분을 터뜨렸다. 그야말로 이유 있는 흑화. 지수의 안타까운 고군분투기가 예고되고 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중국 취재진 쏘아보는 송중기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김준희, 16세 연하남과 결국
주니엘 "데이트폭력...몸 아파 집에만"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