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고백부부' 손호준의 짠한 눈물 고백, 장나라 마음 흔들까?



[TV리포트=김문정 기자] '고백부부' 손호준의 진심은 장나라에게 통할까?



11일 방송된 KBS2 드라마 '고백부부'(연출 하병훈 | 극본 권혜주)에서는 최반도(손호준)가 박현석(임지규)을 찾아가 주먹을 날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반도는 현석이 마진주(장나라)를 찾아가 해코지했다는 김예림(이도연)의 말에 그를 찾아가 분노의 주먹을 날렸다.



그는 "누굴 건드려! 내가 진짜 병신이라 너 같은 새끼한테 당한 줄 알아?"라며 현석을 마구 때렸다.



사실 진주는 현석이 찾아왔던 당시 반도에게 전화를 했었지만, 반도는 전화를 받지 못했다. 반도는 진주의 전화를 받지 못했던 날을 떠올리며 괴로워했고, 그녀를 지켜주지 못한 미안함에 술을 마셨다.



이어 반도는 진주를 찾아갔다. 그는 "난 왜 이 모양이냐. 난 왜 마음처럼 되는 게 하나도 없냐. 한 번도 진심이 아니었던 적이 없는데. 죽어라 노력했는데 10년 전 오늘처럼 다 엉망진창이야"라며 눈물을 흘렸다.



10년 전 그날, 반도는 한 학생을 도와주려다 학생들과 시비가 붙었고 결국 그 사건으로 경찰서까지 가게 됐다. 이 사고 때문에 진주는 어머니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고 그와 사이가 벌어진 것.



진주는 어머니의 장례식장에서 반도를 원망했고, 반도 역시 "장모님 죄송합니다"라며 무릎을 꿇고 오열했다.



반도는 그날의 기억을 떠올리며 "죽을 만큼 노력했는데 왜 맨날 죄송하고 미안하고. 나도 너처럼 장모님 보고 싶었어"라며 눈물을 쏟았다.



그의 진심 어린 눈물 고백이 진주의 마음을 뒤흔들지 '고백부부' 다음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고백부부'




중국 취재진 쏘아보는 송중기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김준희, 16세 연하남과 결국
남태현, 11살 연상 손담비와 왜?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