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블리’ 기다려…‘홍블리’ 홍성흔, 아내 위한 특급 이벤트



[TV리포트=조혜련 기자] 홍성흔이 아내를 위해 특급 이벤트를 준비했다.



오늘(9일) 방송될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는 아내 김정임을 위한 달콤한 이벤트를 준비하는 홍성흔의 모습이 공개된다.



앞선 방송에서 홍성흔 김영임 부부는 ‘결혼 15년 차’ 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신혼처럼 달달한 모습으로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특히 홍성흔은 직접 아내에게 마사지를 해주는가 하면, 만난 지 17주년 기념일을 정확히 기억하는 등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며 ‘우블리’를 잇는 ‘홍블리’로 등극했던 바.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그 코치로 정식 계약까지 마친 홍성흔은 내년 시즌이 시작되기 전 아내 김정임과 시간을 보내기로 결정했다. 이에 ‘백년손님’ 남서방의 장모 이춘자 여사의 새 집인 후포리 춘자Lee 하우스를 찾은 두 사람.



이 날 방송에서 홍성흔은 아내 김정임과 만난 지 17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선물을 준비하고,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기획하기 위해 이춘자 여사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이춘자 여사의 묘책은 바로 ‘고구마 밭’이었다. 선물을 고구마 밭에 묻고 김정임에게 일을 시켜 자연스럽게 발견하게 하자는 것. 두 사람의 계획을 꿈에도 몰랐던 김정임은 후포리 노동을 위해 남재현-최정임 부부와 고구마 밭으로 나섰다.



과연 ‘홍블리’ 홍성흔의 이벤트는 성공할 수 있을까. 메이저리그급 로맨티시스트 홍성흔이 준비한 고구마밭 이벤트 현장은 오늘(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될 ‘백년손님’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SBS




중국 취재진 쏘아보는 송중기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김준희, 16세 연하남과 결국
남태현, 11살 연상 손담비와 왜?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