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너는내운명’ 장신영♥강경준, 스타커플도 강남 집값은 버겁다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장신영과 강경준의 신혼집 구하기가 시작부터 벽에 부딪쳤다. 스타부부에게도 강남의 집값은 부담이 됐다. 



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선 예비부부 강경준 장신영의 신혼집 구하기 이모저모가 공개됐다. 



일찍이 이들은 매매가만 18억에 이르는 집을 구경하고 당황했던 바. 두 번째 집은 전 집보다 평수가 작지만 구조와 전망이 좋았다. 특히나 대리석에 환호하는 장신영은 싱크대가 대리석으로 이뤄진 점을 발견하곤 기뻐했다. 문제는 이 집 역시 억 소리 나는 가격으로 예산을 초과했다는 것. 



이에 스페셜MC 김성균은 “우리 동네로 오시면 저택에 사실 수 있다”라며 넌지시 양평을 추천했다. 김성균은 “양평은 전원생활이다. 처음엔 아내의 반대가 심했는데 1년만 살아보자는 조건으로 갔다. 지금은 너무 좋아한다”라며 양평예찬론을 폈다. 장신영은 깊은 관심을 보였다.



그도 그럴 게 세 번째 집으로 이동하며 이들이 나눈 대화도 집값에 대한 것. 강경준이 “집은 자기가 고르라. 돈 걱정은 내가 하겠다”라고 말하자 장신영은 “우리 그냥 지방 가서 살까? 지방 가면 이 정도 가격이 아니어도 더 좋은 집을 얻을 텐데”라고 쓰게 답했다. 



장신영은 또 “같이 노력해야지. 오빠 혼자 하면 힘들다. 우린 같이 해야 한다. 결혼을 같이 하는 건데. 함께해야 하는 거다”라고 거듭 말했다. 이에 강경준은 “자기가 있어서 든든하다”라며 웃었다. 



세 번째 집은 매매가 9억의 삼성동 아파트. 매매가도 예산 범위 안이고 대리석 바닥에 보안도 좋았으나 학교가 멀고 관리비가 많이 나온다는 단점이 있었다. 



결국 장신영과 강경준은 강남 일대가 아닌 연희동 주택지로 눈을 돌렸다. 정원의 로망이 이뤄질 수 있는 단독주택에 강경준은 “1년만 살아볼래?”라며 만족감을 표한 모습. 



여기에 상상 속 저택 같은 근사한 전원주택에 이르면 장신영도 “우리 여기서 살자”라며 웃었다. 그러나 이들의 결정은 아직 보류 중으로 알려졌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중국 취재진 쏘아보는 송중기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남태현, 11살 연상 손담비와 왜?
김준희, 16세 연하남과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