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1박2일’故김주혁 추모, 밝고 순수했던 맏형을 보내며



[TV리포트=김진아 기자] ‘1박2일’이 지난달 30일 교통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故 김주혁을 추모하며 안방에 먹먹함을 안겼다. 



5일 KBS2 ‘해피선데이-1박2일’에선 故김주혁의 추모특집으로 방송됐다. 이날 방송 서두에 제작진은 먼저 자막으로 김주혁을 추모했다. 



“지금으로부터 4년 전 서로의 강에서 흐르고 흐르다 이 바다에서 우린 처음 만났습니다. 가만히 눈을 감고 생각해보니 모두 행복했던 기억 뿐...김주혁, 주혁이 형, 우리 구탱이 형, 1박 2일의 영원한 멤버, 당신을 기억하며...”라는 자막으로 고인을 추모했다. 



이어 김주혁이 처음 ‘1박2일’에 출연했을 때부터 그가 활약한 모습 등이 공개됐다. 김주혁은 동생들에게 든든한 맏형이었고 시청자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는 순수한 예능인이었다. 밝고 따뜻한 모습은 물론 ‘구탱이형’으로 불리며 예능인으로 맹활약하는 모습은 시청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이날 멤버들은 김주혁을 보내는 애틋한 마음을 영상편지로 드러냈다. 해외 촬영 때문에 장례식에 참석하지 못한 정준영은 고 김주혁을 그리워하며 눈물을 쏟았다. 



정준영은 “형은 항상 저희한테 너무 멋있는 형이었고 누구보다 소중한 형이었다. 제가 ‘1박2일’ 쉬고 있을 때 한국오자마자 형들에게 연락했는데 주혁이 형이 그때도 나 힘들까봐 바로 모였잖아요”라며 당시를 회상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나 힘들까봐 나 보러 와주셨는데 나는 형 옆에 갈수도 없는 게 너무 미안하고 그래서 빨리 형한테 가고 싶어요.”라고 눈물을 쏟으며 김주혁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김준호는 침통한 표정으로 “우리 잊지 않을 거예요. 우리 구탱이 형 좋은 곳에 가셔서 편히 쉬십시오”라고 말하며 김주혁을 추모했다. 



차태현은 퉁퉁 부은 얼굴이지만 애써 미소를 지으며 김주혁을 보내는 마음을 드러냈다. 차태현은 김주혁 아버지의 추억이 있던 명동성당의 모습을 담았다. 가족의 추억이 서린 그 곳을 꼭 보여주고 싶었다며 김주혁을 보내는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고 김주혁은 배우로서의 활약은 물론 예능에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멤버들 역시 밝고 순수했고 든든했던 맏형 김주혁을 보내며 깊은 애정을 드러내 먹먹함을 자아냈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1박2일’ 캡처 




중국 취재진 쏘아보는 송중기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남태현, 11살 연상 손담비와 왜?
김준희, 16세 연하남과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