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아는형님' 강호동 잡는 예성, 이렇게 웃기다니



[TV리포트=김문정 기자] 예성이 폭소만발 예능감으로 강호동을 휘어잡았다.



4일 방송된 JTBC 토요 예능 '아는형님'에서는 슈퍼주니어 멤버(이특, 희철, 예성, 은혁, 동해, 신동)가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예성은 교실에 들어서면서부터 잔뜩 굳은 얼굴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아형에 나올 줄은 몰랐다. 스케줄 하다 천호동만 지나가도 무섭더라"며 강호동을 의식해 웃음을 자아냈다.



예성은 원하는 짝꿍으로 '호동이 형 빼고 다'를 적어 넣었고, 강호동 3행시를 요청받자 "강한 사람, 호동이 형은, 동정심이 없어"라고 해 멤버들을 폭소케했다.



하지만 호동이 형 빼고는 다 괜찮다던 예성은 강호동과 짝이 되었고, 가시방석에 앉은 듯 안절부절못했다. 서장훈은 "오늘 예성이 역할이 인질이다"라고 반응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예성은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예능 울렁증이 생기게 한 강호동의 말은?'이라는 퀴즈를 냈고, 그가 밝힌 정답은 "넌 좀 조용히 좀 해!"였다.



강호동은 당황하며 "미담 10개 나와도 안 된다"며 스튜디오 밖으로 나가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하지만 강호동은 얼굴에 점을 찍고 강호민으로 돌아오며 예능감을 뽐냈다.



예성은 강호동이 돌아오자 이후로도 예능을 함께 했는데 좋은 얘기도 많이 해주셨다며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이날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거침없는 입담과 예능감으로 100회 특집에 걸맞은  웃음을 안겨 눈길을 끌었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아는형님'




중국 취재진 쏘아보는 송중기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
故김주혁 마지막을 지킨 두 여자
남태현, 11살 연상 손담비와 왜?
김준희, 16세 연하남과 결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