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고백부부’ 손호준X장나라, 이래서 타임슬립했구나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이혼으로 끝이 난 관계. 그러나 행복했던 기억 또한 결혼생활의 한 페이지였다. 손호준과 장나라가 타임슬립의 의의를 증명하며 재결합 가능성을 남겼다. 



3일 방송된 KBS2 ‘고백부부’에서 반도(손호준)와 진주(장나라)는 ‘현석(임지규) 소탕작전’을 함께하며 다시금 가까워졌다. 



현석의 본색을 알게 된 반도가 복수를 꾀했다. 이에 반도는 “그럴 필요 없어. 내가 이미 했어, 네 복수까지”라며 현석의 엉덩이를 걷어차 물에 빠트리고 탄산이 가득한 음료수를 건넨 일화를 전했으나 진주는 지질한 응징이라며 거듭 제대로 된 복수를 계획했다. 



반도의 “청춘이 아까워서 미치겠는데 그 자식한테까지 신경을 쓰냐? 너 설마 내가 그 자식한테 당했다니까 속상해서 그런 거야?”라는 물음에 잠시 동요하니 여자 마음을 가지고 논죄는 무겁다며 말을 돌렸다. 그녀는 또 “날 세컨드로 몬 죄도 갚아줘야지. 너 만날 내가 막장드라마 본다고 뭐라고 했지? 내가 진짜 막장드라마를 보여줄게”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첫 번째 작전은 진주가 대기업 손녀라는 헛소문을 퍼뜨리는 것. 야욕에 찬 현석은 진주의 기대대로 미끼를 물었다. 이 와중에 진주가 먼저 예림에 대해 물으면 현석은 “예전에 잠깐 만났는데 지금은 아니야. 걔가 나 쫓아다니는 거지”라고 손사래를 쳤다. 진주를 잡고자 예림과의 관계를 정리하겠다고 약속도 했다. 



반도도 다시 움직였다. 반도에게 예림은 악몽의 주인공. 그러나 용기를 낸 반도는 예림을 ‘의대생의 밤’에 초대했다. 이 행사엔 진주가 현석의 파트너로 함께한다. 



그러나 현석은 이미 진주의 정체와 반도와 진주의 연결고리까지 간파한 뒤. 이에 진주는 위기에 처했으나 이 역시도 시나리오대로였다. 각지에 흩어진 세컨드들을 불러 진주 본인을 구타하려 하는 현석의 모습을 노출시킨 것. 결국 현석은 단단히 망신을 당했고, 예림과의 이별로 이어졌다. 불똥이 반도에게로 튀면 진주는 현석의 주요부위에 일격을 가하는 것으로 통쾌함을 자아냈다. 



이 에피소드는 반도와 진주로 하여금 행복한 기억을 떠올리고 묵은 갈등을 씻게 하는 계기가 된 바. 특히 반도는 이혼사유가 된 외도에 대해서도 상세히 해명하는 것으로 오해를 풀었다. 과연 이 일이 반도와 진주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고백부부’의 관계가 한층 흥미진진해졌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김주혁 사인 심근경색 아니라니
중국 취재진 쏘아보는 송중기
남태현, 11살 연상 손담비와 왜?
유아인 어쩌다 이런 신세됐나
170억 대저택 사는 여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