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슈돌’ 안현수-안제인 부녀, 귀요미 매력 발산한 48시간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안현수와 안제인 부녀가 귀요미 매력을 드러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29일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선 러시아의 쇼트트랙 선수인 안현수와 안제인 부녀가 엄마 없이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안현수는 제인이를 위해 새우가 든 밥을 만들었다. 제인이는 아빠 안현수가 만든 밥을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음악이 나오자 몸을 자유롭게 흔드는 모습으로 귀요미 매력을 발산했다. 



안현수는 제인을 데리고 리듬체조 연습장을 찾았다. 제인이는 리듬체조에 능숙한 언니들을 보며 포즈를 따라했다. 앙증맞은 다리와 팔을 폴짝대며 따라하는 귀여운 제인이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내게 했다. 



이어 안현수 부녀는 모스크바의 붉은 광장을 찾았다. 제인은 한복 치마와 저고리를 곱게 갖춰 입고 인형 같은 모습으로 등장했다. 귀여운 제인낭자가 걸을 때마다 사람들의 사진세례가 이어졌다. 모스크바의 사람들은 빙상스타 안현수가 아닌 제인의 깜찍한 모습에 반해 사진촬영을 해도 되냐고 물었다. 한복을 입고 귀엽게 거리를 걷는 제인은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으며 인기스타에 등극했다. 안현수는 이날 제인의 인생샷을 위해 아이스크림을 사줬고 제인은 처음 맛본 아이스크림에 흡족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안현수와 제인 부녀의 48시간이 종료됐다. 제인은 엄마를 찾아나섰고 이내 엄마 우나리의 품에 안겼다. 48시간 동안 제인과 시간을 보내며 독박육아를 펼친 안현수의 모습에 우나리는 “살이 왜 그렇게 빠졌냐”며 고생했다는 말을 전했다. 



우나리는 부녀와의 재회에 대해 “(처음 러시아행) 비행기에서 내려서 이 사람을 만날 때처럼 마음이 두근두근 심장이 엄청 뛰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우나리는 “아빠 고생 많았다고 뽀뽀해 주라”고 말했고 제인은 안현수에게 즉시 뽀뽀를 하며 딸바보 안현수를 웃게 했다.



안현수와 안제인 부녀는 48시간의 기간 동안 귀요미 매력을 마음껏 드러내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슈퍼맨이 돌아왔다’캡처 




남태현, 11살 연상 손담비와 왜?
강남, 전 여친 유이와 무슨 일 있었나
女 눈먼 박시후, 또 일냈다
23살 어린 모델과 사는 52세 톱스타
해체후 녹즙배달원 취직 걸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