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미우새’ 권상우와 살면 일상이 드라마? 손태영이 말하는 현실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권상우와 살면 일상이 드라마 같을까? 손태영이 이 물음에 대한 답을 내놨다. 



2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선 김건모가 스페셜MC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손태영이 권상우와 종종 부부싸움을 한다고 고백한 가운데 MC들은 그 발단에 대해 물었다. 이에 손태영은 “보통 사소한 걸로 싸운다. 이를 테면 내가 해외 화보 촬영을 갔다 왔는데 몸이 좋지 않았던 거다. 그런데 내가 아픈 걸 알고도 1박 2일 골프 일정을 잡으면 난 아픈 몸으로 아이들을 돌봐야 한다”라고 털어놨다. 



권상우에게 푸념을 하니 “골프치고 왔다가 다시 갈까?”라는 소리가 돌아왔다고. 손태영은 “알았으니까 마음대로 하라고, 나도 똑같이 하겠다고 했다”라며 당시의 분노(?)를 전했다. 이에 박수홍의 어머니는 “남자는 그런 걸 모른다. 어느 남자도 똑같다. 여자는 섭섭하니까 말하다 보면 싸우게 되고”라고 조언했다. 



여기에 “권상우 정도면 잘 몰라도 되지 않나? 멋진 남자 아닌가?”라는 서장훈의 한 마디가 더해지면 손태영은 발끈했다. 



그녀는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 된다. 살아보니까 멋지고 예쁜 건 결혼생활에 중요한 게 아니더라”며 진리를 전했다. 



그녀는 “내가 매일 아침마다 ‘내 멋진 남자 권상우’ 이러진 않을 거 아닌가. 남편이 몸도 좋으니까 그런 남자와 살면 얼마나 좋겠냐고 하는데 오히려 날 도와주고 아이들과 놀아주고 그런 자상한 남편을 여자는 원하게 된다”라고 거듭 털어놨다. 



이제 멋진 남편 권상우가 나올 차례. 이날 손태영은 “권상우가 이벤트를 해준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프러포즈 할 때와 둘째 아이를 가졌을 때 해줬다”라고 답했다. “무대가 있는 레스토랑을 빌려 직접 노래를 불러줬다”라는 것이 손태영의 설명. 이에 서장훈은 “드라마에 나오는 그 모습이었겠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남편 권상우가 ‘배우 권상우’로 보이는 순간은 언제일까. 손태영은 “아들이 아빠를 뿌듯해한다. 아빠가 배우라 학교에서 스트레스를 받을 수도 있는데 사람들이 아빠를 알아보는 것에 뿌듯함을 느끼더라. 엄마가 아들을 바라보듯 흐뭇한 표정이다”라고 관련 비화를 전했다. 이에 권상우 또한 배우로서 보람을 느낀다는 것. 그야말로 행복한 이야기였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남태현, 11살 연상 손담비와 왜?
강남, 전 여친 유이와 무슨 일 있었나
女 눈먼 박시후, 또 일냈다
23살 어린 모델과 사는 52세 톱스타
해체후 녹즙배달원 취직 걸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