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첫방 ‘더유닛’ 양지원부터 필독까지, 재조명되는 원석들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양지원부터 필독까지, 멘토군단의 관심을 자아낸 참가자들이 눈길을 모으고 있다. 



28일 KBS2 ‘더유닛’이 첫 방송됐다. '더 유닛'은 전현직 아이돌 전체를 대상으로 그들의 가치와 잠재력을 재조명하고 대한민국 대표 유닛으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는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비와 황치열, 현아, 태민, 산이, 조현아가 멘토로 활약한다. 



이날 방송에선 전 현직 아이돌이 대거 지원한 가운데 멘토들과 객석을 술렁이게 만든 화제의 출연자들이 눈길을 모았다. 



티아라의 전 멤버 아름 역시 화제를 모았다. 아름의 등장에 객석은 술렁거렸다. 최정상 아이돌 전 멤버였던 아름은 티아라에 영입된 지 1년 만에 탈퇴한 사연과 관련, 불화설에 대해 언급했다. 가족 간에도 있을 수 있는 사소한 불화였는데 그런 모습만 포착된 모습이 부각되고 오해가 커졌다고 당시 불화설의 이유를 언급했다. 아름은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면서 다시 무대에 서고 싶어졌다며 이 프로그램에 도전한 이유를 고백했다. 아름은 가능성을 인정받아 다음 라운드로 진출했다. 



6년차 아이돌 빅스타는 멘토 군단의 눈물을 자아냈다. 필독은 2년동안 활동을 하지 못했다며 자신들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필독의 박력 있는 댄스실력에 멘토군단은 박수를 보냈다. 비는 그런 친구들 때문에 이 프로가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을 정도. 그의 박진감 있는 춤에 현아와 태민 역시 찬사를 보냈다. 



이어 보컬 래환의 노래가 이어졌다. 현아와 조현아는 무언가 가슴에 울리는 것이 있었다고 밝혔다.



현아와 조현아가 그의 노래를 듣고 가슴이 뭉클했다고 전하자 래환은 눈물을 펑펑 쏟았다. 래환은 “포기해야겠다는 생각도 했는데 이거 아니면 할 게 없었다. 이것 밖에는 하고 싶은 것도 없고 좋아하는 것도 없는데 잘 할 수 있는 것도 노래뿐이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래환의 눈물에 현아와 조현아 역시 함께 눈물을 글썽이는 모습을 보였다.



스피카의 양지원 역시 화제를 모았던 참가자. 그녀는 스피카의 해체 후에 다시 재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녀는 “제 힘으로 일어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무대를 향한 강한 열망을  드러냈다. 그녀는 팀이 해체 된 후에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며 포기하지 않고 자신의 꿈을 키워가고 있었고 그녀의 열정은 멘토군단의 마음을 찡하게 만들었다. 결국 양지원은 관객의 전폭적인 지지로 다음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는 슈퍼부트를 받고는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멘토들 역시 메인보컬을 찾은 것 같다며 극찬했다. 



이 밖에도 전 에이프릴 멤버 이현주, 유키스의 막내인 준,  데이식스 출신의 임준혁도 멘토 군단의 큰 관심을 받았다. 



화제의 참가자들과 최강 멘토군단의 활약이 눈길을 모은 ‘더 유닛’이 아깝게 잊힌 참가자들의 능력을 재조명하며 제 2의 뉴이스트를 탄생시키는 활약을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더 유닛’캡처 




女 눈먼 박시후, 또 일냈다
송선미 남편, 이토록 억울한 죽음
'조덕제 사건' 여배우 누구인지 봤더니..
강남, 전 여친 유이와 무슨 일?
해체후 녹즙배달원 취직 걸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