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신혼일기2’ 요섹남 상진 잡는 퀵소영 등장이요 '천생연분'



[TV리포트=김진아 기자] 요섹남 상진에 퀵소영. 두 사람의 천생연분 요리호흡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28일 tvN ‘신혼일기2’에선 오상진과 김소영이 집들이 준비에 돌입했다. 오상진은 친구들을 초대했고 두 사람은 손님을 대접할 음식을 준비했다. 



김소영은 시나몬롤빵을 만들었고 훈제오리 단호박찜도 하기로 했다. 요섹남 오상진이 고추장 불고기 요리를 위해 야채를 썰다가 손을 베이고 말았다. 요섹남의 매력을 발산하려던 오상진은 자괴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때 씩씩한 아내 김소영이 나섰다. 자신에게 지시를 내려주면 자신이 아바타가 되어 요리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오상진은 미안해하며 아내에게 야채를 써는 등의 일을 부탁했고 소영은 민첩하게 이를 완벽하게 해냈다. 오상진은 “부엌의 호날두 메시 같았다”며 칭찬했다. 



이어 아내를 안아주며 “못 도와줘서 미안해”라고 미안함을 드러냈고 아내 김소영은 “슬퍼하지 말라”며 오히려 오상진을 위로했다. 찰떡궁합 아바타 요리 부부의 탄생이었던 셈. 



그러나 넋을 놓고 있을 시간이 없었다. 10인분의 요리를 준비해야 했고 소영은 손을 다친 남편을 대신해 빠른 스피드로 부엌을 접수했다. 그녀는 훈제오리 단호박 찜을 만들고 빠르게 국을 끓이며 퀵소영의 저력을 드러냈다.



드디어 오상진의 친구들을 비롯해 아이들까지 10명의 손님이 찾아왔고 김소영은 우선 수저 개수를 확인하고 노련한 솜씨로 음식상 차리는 모습을 보였다. 김소영과 오상진의 완벽호흡으로 부부는 집들이 손님들에게 푸짐한 밥상을 대접할 수 있었다. 



이날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하루를 보낸 아내 김소영에게 오상진은 “고생했어”라며 진심어린 고마움의 말을 전했다. 요리 능력자로 등극한 아내의 모습에 더욱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김진아 기자 mongh98@naver.com/사진=‘신혼일기2’ 방송캡처




女 눈먼 박시후, 또 일냈다
송선미 남편, 이토록 억울한 죽음
'조덕제 사건' 여배우 누구인지 봤더니..
강남, 전 여친 유이와 무슨 일?
해체후 녹즙배달원 취직 걸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