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알쓸신잡] “시즌2 부탁해” 유현준X장동선, 뉴페이스에 반한 시간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알쓸신잡2’ 뉴페이스 유현준과 장동선이 첫 방송부터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 활약은 유시민과 황교익까지 감탄케 할 정도로 눈부셨다.



자난 27일 tvN 새 예능프로그램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시즌2’(이하 알쓸신잡2)가 첫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음악가 유희열, 작가 유시민, 맛칼럼니스트 황교익, 건축가 유현준, 뇌과학자 장동선 등은 새로운 ‘잡학 어벤져스’로 뭉쳤다. ‘알쓸신잡2’ 첫 촬영지는 경북 안동. 이들은 안동으로 향하면서도 끊임없는 수다를 펼쳤다.



유희열이 “여기 들어오려면 몇 가지 테스트를 통과해야 한다. 앉은 자리에서 10시간 수다 떨어본 적 있느냐”고 묻자 장동선은 “너무 자주 그렇게 해서 아내가 자제 좀 하라고 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때 부터 장동선은 ‘투머치토커’ 캐릭터로 주목 받았다.



유현준은 안동에 도착하자마자 ‘어남건(어차피 남는 건 건출)’ 면모를 드러냈다. 안동 도산서원 병산서원 북촌댁 등에 방문한 후 동양 건축의 특징과 과학적 원리를 흥미롭게 설명한 것. 유시민과 황교익, 그리고 유희열은 무릎을 치며 감탄사를 연발했다. 유현준을 통해 건축까지 영역을 확장하게 된 셈이다.



북촌댁에 모여 앉은 ‘알쓸신잡2’ 멤버들은 안동 소주부터 류성룡, 이순신, 퇴계 이황, 그리고 프로필 사진에 대한 수다로 꽃을 피웠다. 서로의 의견이 부딪히기도 했지만, 이해하면서 토크를 풍성하게 만들었다. 자신이 모르는 분야에 대해서는 배우려고 노력하기도 했다.



초반 유현준과 장동선이 합류한다고 했을 때 우려 섞인 시선이 많았다. 시즌1에서 함께했던 김영하와 정재승이 빠진 빈자리를 채워야 했기 때문. 두 사람 역시 부담감이 많았을 터. 하지만 이는 기우였다. 두 사람은 ‘알쓸신잡2’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고, 기존 멤버들과의 호흡도 좋았다. 무엇보다 새로운 분야의 지식이 더해졌다는 점이 가장 인상 깊게 남았다.



첫 출발은 성공적이다. ‘알쓸신잡2’는 앞으로 또 어떤 수다를 보여줄지, 유현준과 장동선의 존재감은 어떻게 더 빛날지 이목이 쏠린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N ‘알쓸신잡2’ 화면 캡처




女 눈먼 박시후, 또 일냈다
송선미 남편, 이토록 억울한 죽음
'조덕제 사건' 여배우 누구인지 봤더니..
강남, 전 여친 유이와 무슨 일?
해체후 녹즙배달원 취직 걸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