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매드독’ 우도환, 이젠 유지태를 믿어야 한다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자살로 알려진 보험설계사의 생존과 잔학한 연쇄살인범의 등장으로 ‘매드독’의 전개와 유지태 우도환의 관계가 극적인 전환점을 맞았다. 우도환과 유지태의 관계에도 신뢰가 싹텄다. 



25일 방송된 KBS2 ‘매드독’에선 위기에 처한 민준(우도환)을 구하고자 나서는 강우(유지태)의 모습이 그려졌다. 



미란의 생존에 대한 충격도 잠시. 강우는 길을 찾았다며 그녀의 소재파악에 주력했다. 이에 하리(화영)는 “우리 이제 시작인 거죠? 그럼 끝까지 가야겠네요. 끝까지 가보죠 뭐”라며 강우에 동행했다.



국진(박인환)에게도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국진은 “괜찮아?”라고 걱정스럽게 물었고, 강우는 “안 괜찮습니다. 아니 괜찮습니다. 그냥 좀 무섭습니다. 사고라고 생각했어요. 그냥 미친놈 하나가 저지른 사고니까 그 인간을 없애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이미 없잖아요. 끝나 버렸잖아요. 그게 아니면 전”이라며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강우는 공중전화에서 확보한 미란의 지문에 대한 감정을 요구했다. 그야말로 추적의 첫 걸음. 



이런 가운데 강우는 민준이 순정(조재윤)의 휴대폰을 훔쳐 매드독의 정보를 빼가고 있음을 알고 기함했다. 더구나 민준은 “이미란 누가 먼저 찾는지 내기할래요?”라며 넌지시 권한 바. 



또 시작이냐는 강우의 힐난에도 민준은 “시작하지 말까? 하긴 만날 이기니까 재미도 없고. 그쪽 별 거 아니잖아”라고 이죽였다. 



이에 강우는 “소리 내고 다니다가 이미란 사라지면 넌 끝이다”라며 으름장을 놓았다. 이어 매드독 팀원들에게 미란에 대한 추적을 명령했다. 지문감식도 차근차근 진행돼 미란의 생존이 증명되면 강우는 덤덤하게 이를 받아들였다. 



탐문조사가 거듭되면서 강우와 민준의 동선이 자연히 겹쳤고, 강우는 민준을 덮쳐가는 위험을 감지했다. 연쇄살인범 진철(박성훈)이 민준을 쫓고 있음을 알게 된 것.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민준과 그를 구하고자 나선 강우, 그런 강우에게서 든든한 형의 모습을 본 민준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KBS2




女 눈먼 박시후, 또 일냈다
투병 후 복귀 문근영, 확 달라진 얼굴
'조덕제 사건' 여배우 누구인지 봤더니..
'가나 비하 발언' 강남 결국...
연예인A "4개국 男과 교제.." 고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