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한국의 의·식·주(酒)…‘어서와’ 인도 F3 홀렸다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인도 F3가 한국의 의·식·주(酒)에 푹 빠졌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인도 3인방의 한국 여행 둘째 날이 펼쳐졌다.



다리가 아픈 비크람은 호텔 휴식을, 샤샨크 카시프는 서촌 여행을 나섰다. 한복까지 갖춰 입은 샤샨크와 카시프는 한복의 아름다움에 푹 빠져들었다. 거리를 거닐며 한복을 입은 사람들과 추억을 남겼다.





이후 한복을 반납하기 위해 다시 찾은 대여점에서 샤샨크는 “한국식 이름을 갖고 싶다”며 점원에게 작명을 부탁했다. 이에 샤샨크는 서상구, 비크람은 박구람, 카시프는 강씨라는 한국식 이름을 얻었다.



컨디션을 회복한 비크람이 합류, F3 완전체가 된 세 남자는 한국 음식 탐방을 시작했다. 소 불고기와 함께 먹은 고진감래주에 “새로운 맛”이라며 감탄했고, 해물떡볶이와 궁중떡볶이, 치맥도 즐겼다.



늦은 밤까지 이어진 한국 음식 탐방을 마치고 호텔로 돌아온 세 남자는 “한국 궁궐이 무척 예뻤다” “전통 옷이 예쁘더라” “생각보다 한국이 더 좋았다”며 한국의 매력을 곱씹었다. 이들의 여행기에는 ‘한국’의 자랑거리가 가득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화면 캡처




女 눈먼 박시후, 또 일냈다
송선미 남편, 이토록 억울한 죽음
'조덕제 사건' 여배우 누구인지 봤더니..
'가나 비하 발언' 강남 결국...
해체후 녹즙배달원 취직 걸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