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미우새’ 토니안, 마흔의 미혼남으로 산다는 것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마흔의 미혼남으로 산다는 게 이렇게 고될 줄이야. 토니안은 가나에서도 ‘미운 우리 새끼’였다. 



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선 토니안의 가나여행기가 공개됐다. 



봄 강남이 동행한 이번 여행에 샘오취리가 가이드로 분한 가운데 이들은 샘의 어머니와 만났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샘의 어머니가 물은 건 이 중 가장 연장자가 누구냐는 것. 



그녀는 토니안이 마흔 살 연장자임을 알고는 “놀랍다. 굉장한 동안이다. 정말 잘생겼다”라고 극찬했다. 이에 토니안의 콧대가 높아진 것도 당연지사. 



그러나 “아내는 어디 있나?”라는 이어진 질문에 토니안은 대꾸도 못한 채 굳었다. 샘의 어머니는 “나이가 마흔이라고 하지 않았나? 여자 친구도 없나?”라고 거듭 질문을 쏟아냈고, 토니안은 위축된 얼굴로 “없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그야말로 가나에서 날아온 팩트폭력.



샘의 어머니는 “왜 없나? 마흔 살인데. 오취리가 마흔인데 여자 친구가 없다면 난 혼냈을 거다”라고 토니안을 꾸짖었다. 



그녀는 또 “부모님 입장에선 걱정이 크다. 내 아들이 문제가 있나 생각이 들기 마련이다. 열심히 일해서 돈을 벌면 뭐하나. 같이 쓸 사람이 없는데”라고 일갈했다. “다음엔 둘이 오라”며 정식으로 초대도 했다. 



이에 토니안의 어머니는 “명답이다”라며 막힌 속이 풀렸다는 듯 후련한 반응을 보였다. 



이번 가나여행으로 토니안과 친구들은 가나의 먹거리와 볼거리를 만끽한 바. 토니안은 “좋은 말씀. 맛있는 음식.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샘의 어머니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이서진, 美 명문대서 만난 여자 공개
정우성 10년 교제한 여자 알고보니
김상중, 사기결혼 당할 뻔한 과거
낸시랭 남편, 동거녀 사위 노릇해놓고..
사망한 톱스타의 내연녀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