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골목식당’ 백종원은 왜 악역을 자처했나?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골목상권 부활을 위해 백종원이 악마를 자처했다. 



6일 첫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선 상권 부활을 위한 백종원의 현장점검이 공개됐다. 



“이 골목의 안 좋은 상권을 살려보자는 취지다” 백종원은 ‘골목식당’ 콘셉트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첫 현장 점검지는 과거 먹거리 메카로 불렸던 이대 앞 골목이다. 현재는 상권이 죽어 손님의 발길이 끊긴 상황. 백반 집 상인은 “불과 작년까지도 점심 저녁으로 줄을 서고 난리였다”라며 화려했던 과거를 전했다. 



음식 맛에 대해선 “백종원이 스승이다. 나는 백종원 방송만 보고 그대로 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음식 맛에 대한 백종원의 평가는 곱지 않았다. 특히나 주 메뉴인 제육볶음에 혹평하며 “기분은 좋다. 솔직하게 얘기할 수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주인장은 “백종원의 ‘삼대천왕’ 보면서 양념 그대로 한 건데 무슨 딴 소린가. 다 맛있다고 한다”라며 황당해 했다. 



그러나 이어진 메뉴에 대한 백종원의 반응도 혹평이었다. 총체적 난국이라는 것이 백종원의 평. 주방탐색까지 마친 백종원은 “심각하다. 어디 학원이라도 있으면 좋을 텐데 그것도 아니지 않나. 누구도 가르쳐주지 않는 거다. 이분들의 잘못이 아니라 식당 하는 분들 대부분이 이렇다”라며 안타까워했다. 



또 다른 점검지 라멘가게는 어떨까. 오사카에서 직접 전수받았다는 라멘의 맛에 백종원은 “빛깔은 뽀얀데 냄새는 꾸리하면서 식감을 자극하는 진한 맛의 국물이다. 간이 따로 필요 없다”라고 호평했다. 주방점검에서도 백종원은 “준비된 상태다”라고 평했다. 좀처럼 흠잡을 부분이 없다는 것이 백종원의 설명.



그러나 이는 상권과 별개의 일. 상권부활을 위한 백종원의 솔루션은 어떤 것일지. 여기에 Y2K 고재근이 창업 도전을 위해 ‘골목식당’에 합류하며 관전포인트를 더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이서진, 美 명문대서 만난 여자 공개
정우성 10년 교제한 여자 알고보니
김상중, 사기결혼 당할 뻔한 과거
낸시랭 남편, 동거녀 사위 노릇해놓고..
사망한 톱스타의 내연녀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