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돌아온 ‘해투3’, 귀 호강에 흥까지 “오지네요”



[TV리포트=조혜련 기자] 2018년을 맞아 ‘해피투게더3’가 돌아왔다. 무려 10주 만에 시청자와 만난 ‘해피투게더3’는 신년 선물로 시청자에 귀 호강을 선사했다. 여기에 보태진 흥은 덤. 유재석의 말처럼 “오늘 오지네요”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4일 KBS2 ‘해피투게더3’는 신년 특집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를 방송했다. 거미 에일리 리듬파워 볼빨간사춘기가 게스트로 함께했다.



OST 여신과 한국의 비욘세, 많은 사랑을 받는 힙합그룹과 음원 최강자까지 귀호강 보장 가수들이 대거 출동한 것. 네 팀의 등장에 조동아리 멤버들도 놀라움을 표했다. 본격적인 게임 전부터 이미 노래방에는 이들의 노래가 몇 번이고 들려온 상황이었다.



찬스 순서 선정을 위한 노래방 대결이 펼쳐졌다. 거미는 에일리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에일리는 거미의 ‘You are my everthing’를 선곡했다. 마치 서로를 위한 듯한 선후배의 노래는 늦은 밤 시청자들을 행복하게 했다.





또한 가수들은 서로의 퇴근 순서를 예측했다. 모두들 볼빨간사춘기를 1위로 꼽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앞서 소찬휘가 세운 ‘15분 퇴근’ 기록을 깰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더했다. 볼빨간사춘기는 게임 30분 만에 가장 먼저 퇴근하는 영광을 누렸다.



이후 에일리가 두 번째 퇴근 주인공이 됐다. 리듬파워와 거미는 ‘폭풍 예약 찬스’를 통해 퇴근할 수 있었다.



조동아리 멤버들도 서로의 안부를 묻고, 근간의 일들을 나눠야 할 만큼 오랜만에 만난 ‘해피투게더3’. 본의 아닌 휴식이었지만, 오랜만에 만난 만큼 알찼다. 게스트 섭외 또한 ‘역대급’이라는 표현이 아깝지 않았다. 허술함 없이 야무지고 알찬, 말 그대로 10주짜리 ‘오달진’ 복귀 방송이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KBS2 ‘해피투게더3’ 화면 캡처




이서진, 美 명문대서 만난 여자 공개
정우성 10년 교제한 여자 알고보니
사망한 톱스타의 내연녀 근황
왕진진 전자발찌 방전될라 '헐레벌떡'
성형중독女, 어쩌다 부모 의절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