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한끼줍쇼x강식당' 이 조합 중독성 있네



[TV리포트=김수정 기자] '한끼줍쇼'에서 '강식당'을 외쳤다.



3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김병만 이수근이 밥동무로 출연해 신대방동에서 한끼 먹기에 도전했다.



김병만과 이수근은 무명시절 여의도 KBS가 보이는 신대방 옥탑방에서 개그맨 꿈을 키웠다. 김병만은 "옥탑방이 겨울엔 춥고 여름에는 덥다. 방송국이 보이는 옥탑방에 집을 잡아 '꼭 저곳에 가겠다'라는 마음으로 지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인지도 높은 두 사람이기에 한끼 먹기는 쉬울 것이라 예상했지만 결코 쉽지 않았다. 수차례 실패 끝에 김병만이 먼저 한끼 먹기에 성공했다.



김병만 팀이었던 강호동은 tvN 예능프로그램 '신서유기 외전-강식당'에서 선보여 화제를 모은 탕수육 라면을 직접 만들었다. 강호동표 특재 소스와 탕수육을 넣은 라면에 어머니는 엄지를 치켜들며 만족스러워했다. 사장이 더 많이 먹는 강식당 포스는 '한끼줍쇼'에서도 여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규와 이수근도 뒤늦게 한끼 먹기에 성공했다. 두 사람은 혼자 사는 청년의 집에서 함께 생굴 라면을 끓여 먹으며 따뜻한 저녁을 보냈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 화면 캡처




이서진, 美 명문대서 만난 여자 공개
정우성 10년 교제한 여자 알고보니
신성우 아들, 역시 테리우스 피 못 속여
왕진진 전자발찌 방전될라 '헐레벌떡'
사이비 빠져 은퇴한 톱 여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