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청순→돌아이” ‘런닝맨’ 이엘리야의 변신은 무죄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전소민이 인정한 돌아이의 매력. 이광수 뺨치는 몸개그까지. 이엘리야의 변신은 무죄였다. 



31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선 이엘리야가 게스트로 출연해 감춰온 예능감을 뽐냈다. 



은근한 돌아이 적 매력으로 원조 돌아이 전소민의 동지애를 불러일으켰던 이엘리야가 촬영이 거듭되면서 자신을 놓았다. 



설원에서 진행된 촬영, 이엘리야는 유독 고취돼 콧노래를 불렀다. 그런데 선곡이 남달랐다. ‘여름 안에서’를 노래하며 행복감을 표출한 것. 



이엘리야는 “왜 겨울에 여름 노래를 부르나?”라는 질문에 “하늘이 우릴 향해 열려 있지 않나?”라고 해맑게 답했다. 



이에 하하는 “배우 쪽이 잘 포장해서 그렇지, 이런 분들이 많다. 돌아이”라는 발언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밥뚜껑 컬링 때도 이엘리야의 존재감은 빛났다. 진지한 분위기 속 어처구니없는 홈런으로 런닝맨을 당황케 한 것. 이광수가 “지금 뭘 겨냥한 건가?”라고 물었을 정도였다. 부끄러운 듯 얼굴을 들지 못하는 이엘리야를 송지효가 위로했다. 



하이라이트는 최종우승이 걸린 ‘운명의 육감판’ 미션. 단체줄넘기 미션이 주어진 가운데 두려움에 머뭇거리던 이엘리야가 줄에 걸려 넘어지는 수모를 겪었다. 



이에 따라 미션이 실패했음에도 멤버들은 질책은커녕 웃음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 그도 그럴 것이 실패 당시 이엘리야의 모습은 훌륭한 몸개그 그 자체였다. 



유재석이 “정말 웃겼다. 몸개그에서 나올 수 있는 모든 것이 나왔다”라고 평가했을 정도. 그 여파로 근처에 있던 이광수가 줄에 뺨을 맞으며 개그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엘리야의 매력이 통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또 터진 YG 마약 스캔들
낸시랭이 밝힌 사기결혼의 진실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