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송년특집 '황금빛', 드라마만큼 재미있는 꿀잼 인터뷰



[TV리포트=김문정 기자] '황금빛 내 인생'이 드라마만큼 재미있는 배우들의 인터뷰로 송년특집을 꾸몄다.



30일 방송된 KBS2 송년특집 '황금빛 내 인생' 1부에서는 배우들의 인터뷰가 공개되었다.



먼저 폭넓은 감정 연기를 펼쳐 매회 화제를 모은 신혜선이 등장했다. 그녀는 "지금까지 숨 가쁘게 달려왔는데, 뜨겁게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신혜선은 자신이 맡은 서지안 캐릭터에 대해 "꿈이 아니라 현실에 맞춰서 아등바등하는 게 안타까웠다"며 안쓰러운 감정을 내비쳤다.



이어 극중 배역 선우혁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두 남자의 사랑을 받는다기보다는.. 혁이랑 저는 사람 친구가 거의 다 됐다. 혁이가 비록 제가 첫사랑이긴 하지만, 여자로서의 감정보다는 오래된 친구로서의 정이 더 크다. 사랑받는다는 표현이 살짝 부담스럽다"고 밝혔다.



한편, 서지수 역의 서은수는 "지수는 감정 표현에 솔직하고, 부러운 점도 있다. 지수를 보면서 느낀 점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비슷한 점이 있다면 제가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것과 친언니를 누구보다 사랑한다는 점. 빵을 많이 좋아하는 게 비슷하다"고 전했다.



선우희만 바라봐온 순애보 남자, 강남구 역을 맡은 최귀화의 인터뷰도 공개됐다.



최귀화는 첫 멜로에 대해 "감독님이 절 무슨 생각으로 캐스팅하셨는지 모르겠다"며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는 "잘해야 한다는 생각에 부담이 많이 됐다. 차근차근 로맨스가 시작되다 보니 저도 모르게 흡수가 되더라"고 덧붙였다.



배우들이 생각하는 자신만의 인상적인 신도 공개되었다.



신혜선은 낙하선 친구를 때리는 장면이 찍으면서도 속이 시원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은수는 재벌가를 선택해 집을 떠난 지안과 싸우는 장면을 꼽았다. "길에서 싸우는 신이 너무 슬펐다. 제 나름대로는 명장면이었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황금빛 내 인생'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또 터진 YG 마약 스캔들
낸시랭이 밝힌 사기결혼의 진실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