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명품 드라마 역적 'MBC 연기대상' 휩쓸다



[TV리포트=김문정 기자] 명품드라마 '역적'이 김상중의 대상을 비롯해 8관왕을 달성하며 'MBC 연기대상'을 휩쓸었다.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상 역시 '역적'이었다. '역적'은 폭력의 시대를 살아간 인간 홍길동의 삶과 사랑, 투쟁의 역사를 다룬 드라마로, 김진만 PD는 "아모개가 갖고 있는 진정성이 이 드라마의 정신"이라고 설명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2017 MBC 연기대상'이 열렸다. MC는 김성령, 오상진이 맡았다.



이날 '역적'은 남자 신인상을 시작으로 아역상, 작가상, 황금연기상, 우수연기상, 최우수연기상, 올해의 드라마상, 대상을 받았다.



특히 대상 발표를 위해 깜짝 등장한 배우 최교식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그는 "'역적'에서 엔딩을 장식했던 26년차 무명 단역배우 최교식이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지금 이 순간에도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열심히 땀을 흘리는 무명배우들이 많다. 묵묵히 자기 일하는 그런 분들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수 있는 세상이 왔으면 좋겠다"며 시상식에 선 소감을 밝혔다.



최교식은 대상을 발표했고, 대상 수상자는 '역적'에서 아모개로 열연한 배우 김상중이었다. 김상중은 묵묵히 최선을 다해준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공을 돌렸다.



이어 "백성이 주인인 나라에서 백성의 아픔을 뜨겁게 절절하게 연기하신, 비록 한 회였지만 드라마 엔딩을 장식해주신 배우 최교식 님의 모습이 드라마 역적의 주제였다"며 묵직한 수상 소감을 전했다.



장녹수 역의 이하늬는 월화극 부문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이하늬는 "배우로서 고민할 때 역적을 만났다. 남다른 애정을 가졌던 캐릭터였고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스럽고 감사했다. 장녹수라는 역할을 할 수 있게 기회를 주신 감독님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 'MBC 연기대상' : '역적' 팀의 수상 내역



▶ 대상 : 김상중 (아모개 역)



▶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상 : '역적'



▶ 최우수연기상 월화극 부문 : 이하늬 (장녹수 역)



▶ 우수연기상 월화극 부문 : 채수빈 (가령 역)



▶ 황금연기상 월화극 부문 : 서이숙 (참봉부인 박씨 역)



▶ 올해의 작가상 : '역적' 황진영 작가



▶ 남자 신인상 : 김정현 (모리 역)



▶ 아역상 : 이로운 (홍길동 아역)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2017 MBC 연기대상'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또 터진 YG 마약 스캔들
낸시랭이 밝힌 사기결혼의 진실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