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발우공양부터 외규장각까지…'어서와' 프랑스 편에 감동하다



[TV리포트=김가영 기자] 프랑스 친구들이 한국을 깊숙이 체험하며 또 한걸음 한국과 가까워졌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로빈을 따라 강화도로 떠난 프랑스 친구 마르빈, 마르탱, 빅토르의 모습이 그려졌다.



로빈은 친구들을 위해 템플스테이를 예약했다. 친구들은 옷을 갈아입고 좌식에 도전하며 템플스테이를 체험했다. 특히 발우공양까지 해냈다.



발우공양의 마지막은 숭늉을 담은 그릇을 단무지로 씻은 후 함께 먹는 것. 한국인에게도 낯선 발우공양의 마지막 단계를 해내며 감탄을 안기기도 했다.



이후 프랑스 친구들은 외규장각을 찾았다. 로빈은 친구들에게 "병인양요 때 프랑스 군이 문화재를 약탈했다. 왕실 서적들도 약탈했다. 그 서적들은 아직도 프랑스 정부가 소유하고 있다. 일부 한국에 대여해줬지만 소유권은 프랑스가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말에 프랑스 친구들은 "말도 안된다", "돌려줘야하지 않느냐", "이렇게 소유하고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외규장학 의궤 반환을 반대 청원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의견을 내비쳤다.



자칫 외면하거나 무관심할 수도 있는 역사. 프랑스 친구들은 이에 대해서도 정면돌파했다. 조심스러울 수도 있는 부분이지만 잘못된 점을 꼬집으며 소신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외에도 이날 프랑스 친구들은 간장게장, 자장면, 한국식 피자를 접하며 한국과 한층 가까워졌다. 거부감 없이 한국 문화를 받아들인 프랑스 친구들. 그들의 모습이 감동을 안겼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MBC 에브리원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또 터진 YG 마약 스캔들
그러나 조두순은 곧 출소한다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