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이 케미, 이 호흡!”... ‘슬감’ 이러니 잘 될 수밖에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잘나가는 드라마에는 이유가 있다. 시청률 7%의 고지에 올라선 ‘슬감’이라고 다를까. 



27일 방송된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비하인드’(이하 슬감)에선 정과 웃음이 넘치는 촬영장 이모저모가 공개됐다. ‘슬감’의 남다른 케미엔 이유가 있었다. 



‘슬감’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주연배우 박해수는 “호흡이 정말 잘 맞는다. 연기 잘하는 선배님들과 동생들이 만났기에 찰떡궁합이다”라며 만족감을 표했다. 



한양 역의 이규형 또한 “호흡은 척하면 척이다. 다들 보고 싶다. 보고 있어도 보고 싶은”이라며 동료 출연자들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장발장 강승윤 역시 “막내로서 큰 사랑을 받으면서 연기하고 있다. 많이 배우고 선배님들 속에서 사랑받으며 지내고 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들의 말대로 ‘슬감’ 촬영현장은 화기애애했다. 해설 김성철에 따르면 최근 촬영장엔 한양 성대모사 붐이 일고 있는 바. 강승윤 역시 이에 합류하며 끼를 보탰다. 



더구나 이규형은 애드리브의 황제이자 촬영장의 무드메이커였다. 특히 작중 케미를 만들고 있는 유 대위 정해인과는 촬영장에서도 남다른 우정을 나눴다. 그야말로 ‘슬감’ 공식 코믹라인. 



‘슬감’이 비하인드를 통해 잘나가는 드라마의 이유를 증명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또 터진 YG 마약 스캔들
그러나 조두순은 곧 출소한다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