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강식당’ 송민호 부재가 불러온 나비효과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노예가 된 나PD. 송민호의 부재가 불러온 나비효과다. 



26일 방송된 tvN ‘강식당’에선 나PD의 영업도전기가 공개됐다. 



이수근과 송민호의 역할 체인지가 이뤄진 가운데 송민호가 구슬땀을 흘렸다. 주방보조는 설거지에서 재료준비까지 해내야 하는 고강도의 노동. 송민호는 묵묵히 자신의 역할을 해냈으나 밀려드는 손님들로 주방은 순식간에 혼란에 빠졌다. 반복되는 주문에 소스가 동이 난 것. 이에 강호동은 “너무 긴장되는 상황이다. 그래도 파이팅이다”라며 주방 멤버들을 다독였다. 



그러나 여기까지도 빙산의 일각. 라면메뉴가 되면서 노동의 강도 또한 높아졌다. 젓가락과 앞 접시, 라면 그릇 설거지가 추가된 것. 이에 송민호는 “손님 천천히 받으면 안 되나?”라고 토로했다. 



허기에 지쳐 손님이 남긴 음식을 먹고 “밥 좀 먹고 싶다”라고 토해내다가 고기 튀김으로 배를 채우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이 반복되면 행복주의 강호동도 “드디어 라면이 싫어지기 시작했다. 라면이 꼴 보기 싫다”라고 푸념했다. 



이쯤에서 빠질 수 없는 질문이 “홀이 낫나, 주방이 낫나?”라는 것. 송민호는 “둘 다 힘들다. 잠시도 여유가 없다”라고 답했다. 영업 종료 후 가게 밖에 주저앉은 송민호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을 정도. 멤버들은 입을 모아 “수고했어, 민호야”라고 다정하게 말했다. 



문제는 송민호가 ‘꽃보다 청춘’ 촬영차 떠나면서 공백이 생긴 것. 비상대책 회의에서 나PD는 브레이크타임의 도입을 주장했으나 강호동의 의견은 달랐다. 나PD를 직접 주방으로 불러들여 송민호의 역할을 맡긴 것. 이에 따라 주방의 노예 ‘나노’가 되어 극한 노동에 몸을 맡기게 된 나PD의 모습이 ‘강식당’의 새 관전 포인트로 떠오르며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또 터진 YG 마약 스캔들
그러나 조두순은 곧 출소한다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