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무한도전' 올해의 인물 진선규, 다재다능 샤이가이



[TV리포트=김문정 기자] 배우 진선규가 '무한도전'에서 다재다능한 면모로 시선을 끌었다. 그는 수줍어하면서도 노래, 카포에라 시범, 깜찍한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23일 전파를 탄 MBC 간판예능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이 올해의 인물을 선정해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무한도전'에서 선택한 2017년의 인물은 유시민, 김생민·송은이, 윤종신, 진선규였다. 특히 배우 진선규는 올해 영화 '범죄도시'로 청룡영화제 남우조연상을 받으며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멤버들은 진선규가 등장하자 그의 영화 속 캐릭터 말투를 따라하며 반겼다. 진선규는 예능 출연이 믿기지 않는다는 듯 수줍어했고, "세상에 태어나서 이렇게 왔다갔다해본 적 처음"이라며 바쁜 근황을 공개했다.



이어 그는 캐릭터 연기를 한 번 해달라는 요청에 긴장한 듯 목을 가다듬었지만 이내 "못하겠다"며 부끄러워해 웃음을 안겼다.



진선규는 노래부터 카포에라 시범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는데, 조세호와의 카포에라 대결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무도'의 새로운 멤버로 거론되는 조세호는 진선규와 대결을 펼치며 이날도 어김없이 예능감을 뽐냈다.



이어 무도 멤버들과 진선규의 Q&A 시간이 이어졌다. 양세형은 진선규의 수상 소감을 언급하며 "앞으로 청심환을 몇 알 더 먹을 것 같으냐"고 물었다. 이에 진선규는 "꿈처럼 세 개를 상비해놨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앞으로 10년이 될지 20년이 될지 모르지만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을 때 그때를 위해 한 알, 와이프가 육아 때문에 쉬고 있지만 저처럼 시상식 자리에 왔을 때 한 알, 마지막 한 알은 정말 머나먼 꿈이지만, 칸이나 할리우드에 가게 된다면 그때 한 알 먹지 않을까.."라고 해 멤버들을 감동케 했다.



진선규는 깜찍한 표정으로 인터뷰를 마무리했고, 무도 멤버들은 "진블리"라고 외치며 그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었다.   



김문정 기자 dangdang@tvreport.co.kr / 사진= '무한도전'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또 터진 YG 마약 스캔들
그러나 조두순은 곧 출소한다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