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더 유닛' 준X수웅, 초심 잃지않아 더 뭉클한 울보 형제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유키스 준과 소년공화국 수웅이 눈물을 흘린 이유. 자신들의 상황 때문이 아닌 그룹 멤버들을 향한 미안함 때문이었다.



23일 방송된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서는 세 번째 미션 셀프 프로듀싱 스토리가 이어졌다. 최종우승 팀도 발표됐다. 



그런 결과와 상관없이, 이번 방송의 아마도 제일 큰 이슈는 준의 눈물이었다. 제작진은 방송 전 예고와 본 방송 삽입 장면을 통해 준이 눈물을 흘리는 장면을 공개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준과 수웅이 속한 유닛 주황은 파랑에 맞서 무대를 준비했다. 선곡은 방탄소년단의 'Butterfly'. 꿈을 주제로 가사를 담았다. 자신들의 이야기를 진심을 담아 노래하고자 했다.



준은 앞선 인터뷰에서 자신의 위치에 대해 "노래 조금 하는 애? 연기하는 애? 이렇게만 보실 것 같다"고 설명하며 "유키스 준으로 알려지지 못 했다. 유키스가 없었으면 여기의 저도 없었을 것이다. 그만큼 유키스가 제겐 중요하다"면서 팀을 알리고 싶은 바람을 초지일관 내비쳤다.



노래가 시작됐고, 멤버들의 노래에 멤버들은 물론, '더 유닛' 연습생들, 팬들이 모두 눈시울을 붉혔다. 노래를 하던 유닛 주황은 감정에 북받쳐 눈물을 흘렸다. 예고에선 준에 가려 등장하지 않았던 수웅의 눈물도 집중됐다. 



수웅은 노래하던 중 객석에 있는 소년공화국 멤버 원준을 보게 됐다며 노래가 끝날 때까지 그를 향해 불렀다고 고백했다. 준과 마찬가지로 수웅도 소년공화국에 대한 애정이 깊고, 막중한 책임감을 지고 있었다. 



준과 수웅은 공연이 끝나고 무대 뒤에서도 끌어안은 채 한동안 울었다. 성공하지 못 한 그룹을 생각하는 마음이 지극했다. '더 유닛'에서 활약하며 돋보이는 존재가 된 이들이지만, 초심을 잃지 않아 더 뭉클한 순간이었다. 



준과 수웅은 이날 팀 개별 평가에서 1, 2위를 차지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KBS2 '더 유닛' 화면 캡처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또 터진 YG 마약 스캔들
그러나 조두순은 곧 출소한다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