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라스’ 이문세, 이래서 명가수구나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가을남자’로 대표되는 독보적인 감성. 후배 가수와의 협업을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정신까지. 데뷔 35년차의 가수 이문세가 세월을 거슬러 사랑받는 이유였다. 



20일 MBC ‘라디오스타’는 명가수 이문세를 증명하는 시간이었다. 이날 방송엔 이문세 외에도 이적 자이언티 박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문세는 최근 자이언티와 ‘눈’으로 입을 맞춘데 대해 “타 방송사 ‘판타스틱 듀오’를 통해 처음 만났는데 그동안 몰랐던 색깔의 뮤지션을 봤다. 충격을 받을 정도였다”라고 입을 뗐다. 



자이언티의 음악에 감동을 받고 먼저 협업을 하고 싶다고 러브콜을 했다는 것이 이문세의 설명. 이문세는 “4달 뒤 자이언티가 내게 음원을 보내왔다. 내 제안에 끙끙 앓다가 고심 끝에 작업을 했다는 거다. 그 노래가 바로 ‘눈’이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감춰진 비화도 공개됐다. 이문세는 자이언티가 보낸 데모 곡에 한 번 놀랐다며 “그때 자이언티가 감기를 심하게 앓고 있었는데 코맹맹이에 꽉 막힌 그 소리가 그렇게 슬프고 아름답게 들린 것이다. 그래서 그 목소리를 음원에 그대로 썼다”라고 말했다. 



이문세는 자이언티에 앞서 이적과도 입을 맞췄던 바. 정규앨범 10집에 수록된 ‘조조할인’이 그것으로 이 역시 이문세가 후배 이적에게 프러포즈를 한 것이었다. 두 남자는 당시 ‘별밤’으로 인연을 맺은 막역한 사이. 



이적은 “이 노래를 작업하면서 유희열도 처음 만났다. 그땐 유희열이 광기어린 천재로 소개되던 시절이었다. 지금은 광기만 남았지만”이라고 비화를 전했다. 이적은 또 이문세와의 작업에 대해 “내가 어떻게 문세 형과 같이 노래를 하고 있지? 싶었다”라며 당시의 벅찬 심경을 전했다. 이는 자이언티 또한 마찬가지. 우상의 도전과 협업에 후배들이 감동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또 터진 YG 마약 스캔들
그러나 조두순은 곧 출소한다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