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강식당’ 새 메뉴 개발에 임하는 남자들의 자세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하나의 메뉴가 탄생하기까지. 백종원과 ‘강식당’의 남자들이 지혜와 손을 모았다. 



19일 방송된 tvN ‘강식당’에선 신서유기 요괴들의 제주식당 운영기가 공개됐다. 



백종원이 직접 ‘강식당’을 찾아 중간점검에 나섰다. 강호동까스와 안재현 표 오므라이스 맛에 백종원은 정성이 느껴졌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이에 멤버들이 안도한 것도 당연지사. 



이어 백종원은 그간의 신 메뉴 고민을 백종원에게 전했다. 강호동과 멤버들이 내세운 새 메뉴는 바로 탕수육. 그러나 백종원은 탕수육의 새콤달콤한 맛이 강호동까스와 오므라이스의 맛을 가리게 될 거라며 ‘비추’를 날렸다. 차라리 매콤한 메뉴로 보완하는 편이 낫다는 것이 백종원의 설명. 



여기에 백종원은 “메뉴 궁합도 중요하지만 역시나 제일 중요한 건 내가 좋아하는 음식을 하는 거다”라고 조언했다. 



결국 멤버들이 추천한 건 강호동의 주력메뉴인 라면. 여기에 백선생 백종원의 아이디어가 더해졌다. 튀김 라면이 바로 그것. 



기존 라면에 백종원 표 양념장과 고기 튀김을 곁들인 라면에 멤버들은 감탄했다. 강호동도 안재현도 “이건 집에서 먹는 라면이 아니라 요리다” “짬뽕 시켜 먹는 것보다 훨씬 맛있다”라고 극찬했다. 



이 라면은 ‘강식당’의 세 메뉴로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멤버들로선 작업이 늘어난 상황. 그럼에도 이들에게 불만은 없었다. 도리어 보다 나은 서비스를 위해 지혜를 모으는 것으로 ‘강식당’에 임하는 각오를 엿보게 했다. 



이 라면의 이름은 ‘제주 많은 돼지라면’. 오픈에 앞서 강호동의 손을 거친 라면은 멤버들로부터 합격점을 받으며 기대를 고조시켰다. 하나의 메뉴가 탄생하기까지. ‘강식당’ 멤버들이 굵은 땀을 흘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또 터진 YG 마약 스캔들
그러나 조두순은 곧 출소한다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