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런닝맨’ 女게스트만 나오면 케미 만드는 이광수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고보결에서 전소민까지. 이쯤 되면 케미킹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다. ‘런닝맨’의 에이스 이광수 이야기다. 



17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선 고보결이 게스트로 출연해 ‘악인과의 전쟁’ 레이스를 함께했다. 



이광수와 고보결은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로 부부 호흡을 맞춘 사이다. 일찍이 양세찬이 “이광수가 고보결이 자신을 좋아한다고 오해를 한 것 같다”라고 둘 사이를 몰아간 가운데 유재석도 가세했다. 



유재석은 고보결과 이광수의 러브라인을 차단하겠다는 듯 일부러 고보결과 이광수 사이에 자리를 잡은 것. 이에 이광수는 “왜 난리인가”라며 황당해 했다. 



이날 고보결은 송지효에 걸려(?) 혹독한 예능 신고식을 치렀다. 송지효와의 ‘억 소리 나는 게임’에서 패한 후 공포의 딱밤 벌칙을 받게 된 것. 



그 강력한 한 방에 이광수는 “이건 그냥 깐 거다. 울어. 울어”라고 소리치는 것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식사 미션 때도 이광수와 양세찬이 식사 선택권을 받은 가운데 런닝맨들은 그에게 잘 보이고자 다양한 개인기를 선보였다. 



고보결도 그 중 한 명. 고보결이 애니메이션 ‘보노보노’의 캐릭터 포로리 성대모사를 선보인 가운데 양세찬이 “다 드리겠다”라 외쳤다면 이광수는 그대로 요리를 고보결 앞에 대령하는 행동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전소민과도 여전한 케미를 뽐냈다. 식사 중 긴 갈치요리에 전소민이 “광수 오빠다”를 외친 것이 발단. 이어 전소민은 이광수에게 요리를 받고자 영화 ‘암살’ 속 이정재의 성대모사를 하는 것으로 예능 돌아이의 면모를 뽐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또 터진 YG 마약 스캔들
그러나 조두순은 곧 출소한다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