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짠내투어’ 김생민과 함께라면 궁상여행 VIP



[TV리포트=김예나 기자] 통장요정이라고 한다. 절약의 아이콘으로 추켜세웠다. 하지만 가만히 지켜보면 어리석은 소비가 발견됐다. 과연 이렇게까지 궁상맞게 여행을 해야하는 건지, 이래서 ‘짠내투어’인건가.  



지난 16일 방송된 tvN ‘짠내투어’는 필리핀 방콕으로 떠났다. 1일차 여행 설계자는 김생민이었다. 지난 일본 여행에서 꼴찌로 뽑힌 김생민은 기필코 수모에서 벗어나겠다고 전략을 짰다.



하지만 김생민은 ‘배낭여행’을 목표로 이동수단에 걷기 비중을 가장 높였다. 현지 날씨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 배치였다. 가뜩이나 더위에 힘들어했던 멤버들은 연거푸 “물을 사달라”고 호소했다.



쉽지 않은 여정 끝에 이들은 방콕 3대 국수집에 도착했다. 시원한 음료수를 요구했지만, 김생민은 쉽게 허락하지 않았다. 다행히 음식 맛이 좋았고, 힘들어하는 멤버들의 눈치를 본 김생민이 설계를 조정했다. 식사는 추가 주문됐다.



일본과 달리 업그레이드 된 숙소 시설, 교통체증이 없는 배, 사전에 준비해 제조한 아이스 커피가 멤버들의 만족도를 높였다. 하지만 곳곳에서 멤버들의 아쉬운 소리는 터져나왔다. 길거리 음식을 끝까지 외면한 김생민은 결국 루프탑 라운지에서 예상에 없던 큰 지출을 하고 말았다.



야경에 취한 일행들은 1일차 조기 종료를 요청했지만, 김생민은 자신의 계획대로 강행했다. 맛좋은 전통음식라는 소개로 멤버들을 기대케 했지만, 오렌지주스였다. 심지어 1시간을 기다려 마실 수 있었다. 맛도 최상의 상태는 아니었다. 결국 김생민은 “최악이다” “꼴등이다” “아웃” “파산” 등의 혹평으로 1일차 여행을 마무리했다. 



여행은 끊임없는 계획이 수반된다. 더구나 인원이 많을수록 더 체계적이어야 한다. 소비를 줄이고, 알뜰한 여행은 누구나 환영한다. 하지만 더위를 무작정 견디고, 갈증을 참으며, 원하지 않는 장소로 끌려가는 여행은 불편한 기억만 남긴다. 김생민과 함께한 여행이 그랬다. 방콕까지 날아가서 궁상맞은 추억을 남겼다니, 씁쓸하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N ‘짠내투어’ 화면 캡처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또 터진 YG 마약 스캔들
그러나 조두순은 곧 출소한다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