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KBS 연기대상] 이유리x신혜선x정려원x김지원, 박터지는 女우들



[TV리포트=김가영 기자] 2017년. KBS 드라마가 풍성한 수확을 거뒀다. 수많은 드라마들의 흥행, 그 안엔 배우들의 열연이 있다.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김과장', '쌈마이웨이'부터 '아버지가 이상해', '란제리 소녀시대', '황금빛 내 인생', '마녀의 법정', '저글러스', '흑기사'까지. 2017년 사랑 받은 KBS의 드라마. 손으로 꼽을 수 없을 정도다.



특히 여자배우들의 활약이 돋보였던 한 해. 조력자가 아닌, 주인공으로 드라마를 끌어갔다.



이유리의 활약은 그 중에서도 압도적이다. KBS2 '아버지가 이상해' 변혜영을 연기한 이유리는 어디서나 당당한 걸크러시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내비쳤다. 특히 결혼 인턴제부터 시월드, 직장생활 등 어떤 상황에서도 현명한 대처로 감탄을 안겼다. '왔다 장보리'를 지운 연기. 그 자체만으로도 최고였다.



'아버지가 이상해' 후속 '황금빛 내 인생' 역시 마찬가지다. 서지안 역으로 첫 여주인공에 도전한 신혜선은 첫 회부터 연기 호평을 받고 있다. 최은석으로 살게 된 시간 동안 전전긍긍하는 모습부터 정체가 탄로난 후 방황하는 모습들까지. 완성도 높은 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최근 종영한 KBS2 '마녀의 법정' 또한 정려원의 활약이 돋보인 드라마다. 이번 작품을 통해 검사 연기에 도전한 정려원. 걸크러시 마이듬을 시원시원하게 소화하며 폭넓은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마녀의 법정'을 통해 또 한번 존재감을 입증했다.



김지원의 활약 역시 기억에 남는다. 마이너리그 청춘들의 골 때리는 성장로맨스 '쌈, 마이웨이'에서 아나운서를 꿈꿨지만 백화점 인포데스크 직원으로 살고 있는 최애라를 연기하며 전작 '태후'를 넘는 존재감을 보여줬다. '쌈 마이웨이'로 연기 변신에 성공한 김지원. 그 역시 연말 시상식을 기대해볼만 하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DB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또 터진 YG 마약 스캔들
그러나 조두순은 곧 출소한다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