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나혼자’ 훈녀 박나래X개그우먼 한혜진, 재발견의 시간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훈녀 박나래와 개그우먼 한혜진. 수줍거나 코믹한 두 여자의 반전매력이 ‘나혼자산다’를 통해 공개됐다. 



15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선 무지개회원들의 화보촬영 이모저모가 공개됐다. 



화보 촬영 중 박나래가 간식으로 컵라면을 준비한 가운데 헨리는 “먹으면 안 되는 거 아닌가?”라며 저항감을 보였다. 



이에 박나래는 “엄마 말 들어”라며 직접 라면을 먹여줬고, 그 모습에 한혜진은 “원래 촬영장에선 절대 먹으면 안 되는 거다. 얼굴이 붓고 배가 나온다”라고 지적하면서도 맛있어 보이긴 한다고 인정했다. 



그 한혜진도 박나래 앞에선 자신을 놓았다. ‘아모르파티’ 퍼포먼스를 함께하며 코믹한 매력을 발산한 것. 한혜진은 그런 자신의 모습에 “나 진짜 바보 같다. 어떻게 하면 좋니”라며 당황스러움을 표했다. 



박나래와의 촬영엔 “모델한테서 술 냄새가 너무 나서 집중이 안 된다”라며 웃었다. 그렇게 완성된 두 여자의 화보에 전현무는 “개그우먼 느낌이다. 코미디 프로그램 광고인 줄 알았다”라고 짓궂게 말했다. 



이렇듯 웃음제조기로서 촬영장 곳곳에 해피 바이러스를 전파한 박나래이나 기안84의 앞에선 ‘여자’가 됐다. 



촬영을 마치고 이들은 둘만의 시간을 가졌다. 박나래에 구속과 질투를 보이는 기안84에 한혜진을 비롯한 무지개회원들은 “이 녀석 봐라”라며 음흉하고 웃었다. 여기에 과거 박나래가 예뻐 보였다는 기안84의 발언까지 더해지면 분위기는 한층 고조됐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기안84가 화제의 ‘충재 씨’를 먼저 입에 올린 가운데 박나래는 “난 충재 씨보다 오빠가 더 좋다”라는 고백으로 분위기를 한층 뜨겁게 달궜다. 이날 ‘나혼자산다’, 1부는 코미디 2부는 로맨스드라마였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MBC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또 마약사건 터진 YG…잠복수사에 덜미
그러나 조두순은 곧 출소한다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