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폿@이슈] '동상이몽' vs '미우새' vs '런닝맨', SBS 연예대상 3파전



[TV리포트=손효정 기자] 올해 많은 사랑을 받은 SBS 예능 프로그램. 이들 중 대상의 주인공은 누가 될까.



한 해를 정리하는 '2017 SBS 연예대상'은 오는 30일 개최된다. 올해 SBS 예능 프로그램이 많은 사랑을 받은만큼, 수상자에 대한 기대감이 뜨겁다.



먼저, 올해 가장 떠오른 프로그램은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다. 일반 가정의 고민을 다룬 시즌1과 달리, 셀러브리티 커플의 일상을 담은 시즌2는 초반 우려를 받았다. 하지만 호감을 주는 출연진과, 공감가는 이야기가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특히 추자현 우효광 커플은 이 프로그램으로 스타가 됐다. 그동안 중국 활동에 매진해온 추자현은 한국에서 제2의 전성기를 썼고, 우효광은 '우블리'에 등극했다. 특히 부부는 최근 임신 소식까지 전하며 특별한 한 해를 보냈다. 이번 연예대상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으며 한 해를 마무리 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상 수상 가능성도 있지만,  전문 예능인이 아니기 때문에 어렵다는 관측도 나온다.



지난해 최고의 프로그램으로 떠오른 '미운 우리 새끼'는 올해도 변함없이 사랑받았다. 특히 지난 4월 '궁상민' 이상민이 합류한 것이 신의 한 수가 됐다. 연예인답지 않게 빚을 갚으며 검소한 삶을 사는 이상민은 시청자의 응원을 받았다. 이상민에 대한 호감도도 상승했다. 또한 '미운 우리 새끼'는 스페셜MC 체제로 매회 톱스타들을 섭외, 그들의 결혼 생활 등 몰랐던 부분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무엇보다 '미운 우리 새끼' 인기의 8할은 어머니들이다. 노총각 아들을 바라보는 어머니들의 솔직하고 시원한 입담이 프로그램의 인기 요인이다. MC 신동엽, 서장훈도 포지션을 잘 잡고 있다. 어머니들의 토크를 더욱 맛깔나게 살리는 역할을 한다. 이 점을 높이 사 신동엽은 지난해 SBS 연예대상을 수상했다. 올해도 '미운 우리 새끼'에게 상을 준다면, 신동엽이 받을 가능성이 높다. 이에 2관왕을 차지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마지막은 '런닝맨'이다. 지난해 '런닝맨' 멤버들은 시상식에서 종영을 앞두고 있었기 때문에, 눈물의 연속이었다. 하지만 계속해서 달리기로 합의했고, 전소민, 양세찬이 합류하면서 분위기가 쇄신됐다. 최근에는 2년 만에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기도. 이를 인정받아 프로그램 대표로 유재석이 대상을 수상을 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상 줄 사람이 너무 적어도 문제지만,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현재 SBS 예능국은 고민이 깊을 터. 이들 중 주인공은 누가 될지 궁금하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SBS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21시 넘어 돌아다니는 女 노린 범죄
그러나 조두순은 곧 출소한다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