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의문의 일승’ 윤균상, 신 고생전문배우의 탄생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위기 뒤 또 다른 위기. 이 정도면 ‘새 고생 전문 배우’란 수식어가 아깝지 않다. ‘의문의 일승’ 윤균상 이야기다. 



12일 방송된 SBS ‘의문의 일승’에선 수차례 위기 끝에 악인 광호(전국환) 앞에 무릎을 꿇는 일승(윤균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일승이 동생 딱지를 구하고자 적의 본거지로 쳐들어간 가운데 영재와의 신경전이 일었다. 이에 일승의 승부수란 영재의 앞에서 준비해 온 돈을 태우는 것. 위협은 통했고 일승은 딱지와 함께 탈출할 수 있었다. 



그러나 매복의 가능성을 간과한 것이 일승의 발목을 잡았다. 결국 일승과 딱지는 포박됐고, 그가 준비한 돈이 가짜였음이 밝혀지면 영재의 분노도 고조됐다. 일승과 딱지에겐 최악의 위기. 



여기에 철기(장현성)의 등장이 더해지면 낙지는 구원을 만난 듯 그에게 도움을 청하나 일승은 그가 광호(전국환) 쪽 사람임을 알고 불신을 나타냈다. 



일승과 딱지를 구한 건 역시나 진영이었다. 철기도 도움을 줬다. 영재 모르게 일승과 딱지가 갇힌 컨테이너에 탈출도구를 숨겨뒀던 것. 그 결과 두 남자는 탈출에 성공할 수 있었다. 



이번 사건에 진영과 형사들이 개입함에 따라 천억 역시 그들의 손에 들어간 바. 수란(윤유선)은 광호에 천억을 포기하라고 조언했으나 광호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과거 똥통에 빠진 오십 원을 찾고자 밤새 똥을 팠던 기억을 전하며 천억을 포기할 마음이 없음을 분명히 전했다. 



얄궂게도 천억을 다시 되찾는 일은 일승의 몫이었다. 일승이 딱지를 살리고자 직접 광호를 찾아가 무릎을 꿇은 것이 발단. 광호는 ‘내 남자’가 되기 위해선 가치를 증명해야 한다며 서애 보관된 천억을 훔쳐오라고 지시한 것. 우여곡절 끝에 천억을 손에 넣는데 성공하나 수칠(김희원)에게 발각돼 다시금 위기에 빠지는 일승의 모습이 한층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SBS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21시 넘어 돌아다니는 女 노린 범죄
그러나 조두순은 곧 출소한다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