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사과했어요” “행복한 키친”... ‘강식당’ 강호동이 다했다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강호동의 에너지. 그 열정. ‘강식당’의 성공이유는 분명했다. 



12일 방송된 tvN ‘강식당’에선 영업2일차, 실수연발에도 ‘행복론’을 펼치는 강호동의 모습이 그려졌다. 



첫 영업 종료. 강식당 문이 닫히기 무섭게 멤버들이 의자 위에 뻗어 누웠다. 지친 기색이 완연한 모습. 이수근은 “살면서 별 걸 다해본다”라며 웃었다. 



맏형이자 메인셰프로서 부담감이 남달랐던 강호동은 “처음엔 긴장돼서 무아지경에 빠지더라. 그러다가 내가 지금 뭘 하고 있나 두 번째 생각이 들었다. 내가 마지막으로 내린 결론은 ‘모르겠다. 장사나 하자’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숙소로 돌아가서도 강호동은 신 메뉴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것으로 의욕을 보였다. 스스로 “열정이 지금 왔다”라고 너스레를 떨었을 정도. 



이어 강호동은 모든 고기는 기름에 코팅을 해야 맛있다는 개인적 지론을 펼치며 ‘등심 라면’을 끓여냈다. 그러나 이에 대한 나영석PD의 평가는 비주얼 적으론 완벽하게 실패했다는 것. 송민호 역시 직접 맛을 보곤 “고기 먹고 라면 먹는 것 같다”라고 냉정하게 평했다. 재도전한 등심 짜장라면 또한 혹평 끝에 메뉴 선정에 실패됐다. 



결국 2일차 ‘강식당’의 새 메뉴로 정해진 건 기존 강호동까스에서 크기를 줄인 이수근까스다. 



새 영업을 준비하는 강호동에게서 지친 기색은 찾아볼 수 없었다. 그는 “어제보다 컨디션이 좋다”라며 여전히 의욕을 보였다. 불과 2일 차임에도 재료를 준비하는 손이 보다 빨라지며 한층 능숙한 솜씨를 뽐내기도 했다. 



그러나 순조로운 시간과 달리 실수연발로 멤버들은 혼란에 빠졌고, 이를 달래는 것 또한 강호동의 몫이었다. 강호동은 “행복하게 합시다”를 주문, 맏형의 역할을 해냈다. 실수도 쿨 하게 인정했다. 



이날 ‘강식당’이 불안요소가 현실이 되며 위기에 빠진 가운데 강호동의 역할에 또 한 번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중국이 열광 중인 미모의 파일럿 사진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21시 넘어 돌아다니는 女 노린 범죄
그러나 조두순은 곧 출소한다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