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냉부해’ 고든램지가 증명한 스타셰프의 가치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요리면 요리, 입담이면 입담. 고든램지가 스타셰프의 가치를 증명하며 ‘냉부해’를 뜨겁게 달궜다. 



11일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선 고든램지가 스페셜MC로 출연해 15분 요리에 도전했다. 



고든 램지는 ‘스타셰프’의 정의를 확립한 세계적인 거장으로 이날 그는 ‘냉부해’ 출연을 수락한데 대해 “난 수많은 경쟁 속에서 살아왔다. 경쟁을 사랑한다. 내 DNA가 경쟁을 기억한다. 최고의 셰프들과의 경쟁에 초대됐을 때 하겠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냉부해’ 콘셉트에 대해서도 “아이디어를 바로 낼 수 있다. 냄새만으로 재료를 파악할 수 있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고든 램지는 스타셰프답게 다양한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이끈 성공한 방송인이기도 하다. 이를 증명하듯 입담 역시 수준 이상이었다. 



고든 램지는 ‘냉부해’ 셰프군단 중 이미지만으로 누가 제일 요리를 잘할 것 같으냐는 질문에 유현수를 꼽으며 “아주 매끈하고 꼼꼼해 보인다. 자기관리를 잘하는 것 같아서 음식도 아름다울 것 같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반대로 김풍에 대해선 “헤어드레서인가?”라 되묻는 것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고든 램지의 대결상대는 바로 중식대가 이연복 셰프다. 대결 전 그는 ‘냉부해’의 명물 MC들의 중간점검에 대해 ‘꺼져’라며 엉덩이를 차줄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발언하는 것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 중간점검 당시 고든 램지는 간을 보고자 호시탐탐 요리를 노리는 김성주를 밀어냈다. 요리를 마친 후에는 “영국에 와서 한 판 붙자”라는 발언으로 입담을 뽐냈다. 



그러나 예능은 여기까지. 어디 입담만으로 스타셰프가 됐을까. 이날 고든 램지는 낯선 차돌박이를 이용해 근사한 요리를 완성해냈다. 연이은 해프닝에도 그는 동요 없이 미션을 완수해냈다. 그 결과 고든램지는 이연복을 꺾고 승리 셰프로 등극했다. 



15분 대결을 마친 후 고든 램지는 “한국 최고의 셰프들에게 감사를 전한다. 여러분들을 영국으로 초대하고 싶다. 영국 음식으로 한 판 붙자. 이연복 셰프에게도 박수를 보낸다. 멋졌다.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
유아인 애호박, 정신과 의사들 뿔났다
스토커 문자 공개한 아나운서 '공포'
톱스타 커플, 이미 함께 산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