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줌인] ‘섬총사’ 김희선, 입담에 상황극까지... 예능인 다 됐네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정상훈과 상황극을 함께하고 조세호와의 호흡에도 결코 지지 않는 예능감의 여배우. 바로 김희선 이야기다. 



11일 방송된 tvN ‘섬총사’ 어청도 편에선 김희선의 전천후 예능활약기가 공개됐다. 



정상훈이 100인분 짜장 만들기에 도전한 가운데 김희선이 예고 없이 등장했다. 화들짝 놀란 정상훈에 김희선은 “진짜 힘들었나보다. 나한테 짜증내려고 했다”라고 능청을 떨었다. 



도와주려 온 거냐는 그녀는 정상훈에게 “아니다. 두부김치 만들러 왔다. 술안주로 내가 먹을 거”라고 농을 던지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희선은 지원군으로 등판해 재료손질을 도왔다. 양파를 다듬으며 눈물을 글썽이는 와중에도 정상훈과 드라마 ‘품위 있는 그녀’의 연장인 상황극을 하고, 조세호 강호동과 즐겁게 수다도 나눴다. 



모든 요리가 완성된 후에는 능청스럽게 스태프 줄에 서서 수고한 동료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진짜 대단하다”라고 칭찬도 했다. 



이어 김희선은 촬영 때문에 아직 식사를 못한 스태프가 있다며 “카메라 두고 들어가시라. 내가 찍겠다”라고 적극적으로 나섰다. 카메라를 든 그녀는 자연스런 촬영 솜씨를 뽐내는가하면 동료들과 인터뷰를 유도, 절정의 예능감을 뽐냈다. 그럼에도 식사를 못한 스태프들이 남아 있는데 김희선은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제 출연자들의 식사 시간. 출연자들은 한 자리에 모여 그 맛을 만끽했다. 김희선 또한 폭풍먹방으로 화답, 행복한 어청도의 밤을 함께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비♥김태희 미모의 딸 공개 '천사'
연예인 DC 받았다 된통 당한 톱★
유아인 애호박, 정신과 의사들 뿔났다
스토커 문자 공개한 아나운서 '공포'
톱스타 커플, 이미 함께 산다고